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19-10-19 16:08 (토)

본문영역

한의학박물관서 '동의보감 특별전' 개최...동의보감의 우수성과 한방약초의 고장 산청의 역사를 엿볼수 있는 기회
상태바
한의학박물관서 '동의보감 특별전' 개최...동의보감의 우수성과 한방약초의 고장 산청의 역사를 엿볼수 있는 기회
  • 백석원
  • 승인 2019.07.31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산청군청
▲출처/산청군청

30일 산청군은 동의보감촌 내 산청한의학박물관에서 오는 12월까지 '동의보감 특별전'을 연다고 밝혔다. 한방약초의 고장 경남 산청군에서 명의 허준이 편찬한 '동의보감' 등 한방 의서와 당시 시대상을 확인 수 있는 특별한 전시회이다. 

이번 전시는 허준 선생이 편찬한 동의보감을 주제로 한 특별전으로 동의보감의 탄생배경과 발간과정을 중점 조명한다.

1814년 전주감영에서 출간한 '동의보감' 완질본은 국내에 그 발간연도가 확실하게 알려진 몇 안 되는 유물이며 동의보감 목판본 역시 유일하게 남아있는 유물이다. 

또 심재온 가의 인쇄 물품은 1800년대 경남 일대에서 가장 많은 서적을 간행한 곳이 산청임을 증명하는 유물이다. 

전주향교에서 제작한 동의보감 목판본(전북대학교 박물관 소장)을 비롯해 1613년 허준이 편저하고 1814년 전주감영에서 출간한 갑술 내의원교정 완영중간본 '동의보감', 1800년대 산청에서 책을 출간할 때 사용됐던 심재온 가의 목활자와 인쇄 물품(국립진주박물관 소장) 등 30여 점이 전시된다.

이 가운데 갑술년 내의원교정 완영중간본과 전북대학교 박물관 소장 동의보감 목판본은 그 내용이 일치해 목판본의 내용을 동의보감 책에서 찾아보는 재미도 선사한다. 

이는 산청이 당시 유학을 비롯한 지식전달의 중요한 역할을 하는 곳이었음을 알려주는 유물이기도 하다.

산청한의학박물관은 지난 2007년 지상 2층, 연면적 1천463㎡의 규모로 개관해 연 20만 명 이상이 관람하는 군의 대표 문화 콘텐츠다.

"이번 전시는 동의보감이 힘들고 괴로운 현실을 극복하고 국민의 생명을 살리는데 국가적 역량을 쏟은 결과물임을 알리는 전시"라며 "동의보감의 우수성과 한방약초의 고장 산청의 역사를 엿볼 수 있는 이번 전시에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군 관계자는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