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4-05-30 15:25 (목)

본문영역

대구문화예술회관, 6월 ‘금난새의 두시데이트Ⅱ’...클래식 입문자 눈높이에 맞춘 공연
상태바
대구문화예술회관, 6월 ‘금난새의 두시데이트Ⅱ’...클래식 입문자 눈높이에 맞춘 공연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4.05.28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문화예술회관의 기획공연 ‘금난새의 두시 데이트’가 6월 4일 오후 2시 대구문화예술회관 팔공홀에서 열린다.

낮 시간대에 열리는 ‘금난새의 두시 데이트’는 클래식 음악 위에 세계적인 지휘자 금난새의 해설을 곁들인 공연이다. 연중 3회 공연(5월~7월)이 예정된 본 공연은 지난 5월에 이어 6월의 두 번째 공연으로 관객에게 찾아온다.

이번 공연에서 지휘자 금난새와 그가 이끄는 뉴월드 챔버 오케스트라, 협연자로는 신예 음악가인 구혜인(바이올린), 황동연(색소폰), 신영호(피아노), 지익환(기타)의 무대를 만날 수 있다. 협연자들은 서울예술고등학교 출신 신예 음악가들로, 학교 선배인 지휘자 금난새와 함께 공연을 펼치게 된다. 선후배간 음악적 화합으로 더욱 뜻깊은 울림을 선사할 예정이다.

바이올리니스트 구혜인은 서울대학교 음악대학을 졸업 후 현재 미국 줄리어드 음악대학교에서 석사 과정 중이며 TBC 콩쿠르, CBS콩쿠르 등 다수 콩쿠르에서 1위를 수상했다. 색소포니스트 황동연은 현재 서울대학교에 재학 중이며 음악교육신문사콩쿠르, 서울종합예술실용학교 전국음악콩쿠르 등에서 1위를 수상하고, 다수의 오케스트라와 협연했다. 피아니스트 신영호는 서울예술고등학교 피아노과 실기 수석으로 재학 중이며 예원학교 시절 전 학기 실기 우수상 및 성적우수 장학생으로 졸업했다. 기타리스트 지익환은 서울대학교 음악대학을 졸업하고, 서울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콩쿠르에서 1위를 수상했으며 현재 폭 넓은 음악활동을 하고 있다.

프로그램은 헨델의 오라토리오 ‘솔로몬’ 중 3막에 나오는 ‘시바여왕의 도착’을 시작으로, 영국의 작곡가 피터 월록의 ‘카프리올 모음곡’, 탱고의 거장인 피아졸라의 ‘리베르탱고’ 등 친숙한 클래식 음악으로 구성된다.

대구문화예술회관 김희철 관장은 “해설이 있는 공연이 클래식 입문자들에게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 5월부터 7월까지 매월 1회씩, 총 3회로 진행되는 ‘금난새의 두시 데이트’ 공연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공연은 초등학생 이상부터 관람 가능하며, 전석 1만원이다. 대구문화예술회관 대표 홈페이지와 전화를 통해 예매할 수 있다.

▲대구문화예술회관의 기획공연 ‘금난새의 두시 데이트’ 포스터(출처/대구문화예술회관)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