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19-12-09 01:28 (월)

본문영역

신안군, 흑산도의 흑산성당 문화재 등록...근대문화유산에 대한 관심
상태바
신안군, 흑산도의 흑산성당 문화재 등록...근대문화유산에 대한 관심
  • 백석원
  • 승인 2019.08.06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신안군청
▲제공/신안군청

등록문화재 제759호로 등록된 '신안 흑산성당'은 우리나라 최서남단에 자리한 흑산도에 천주교가 전파돼 가는 과정을 엿볼 수 있는 장소이자 선교 및 교육, 의료 등 다양한 분야의 봉사활동을 활발하게 전개한 곳이다.

우리나라 최서남단에 위치한 흑산도의 흑산성당이 문화재로 등록됐다.

또한 낙후된 지역사회 발전에 이바지했던 점에서 종교적 가치와 지역사적 의미가 큰 유적이다.

흑산도는 일찍이 한국 천주교 창설의 일원이었던 정약전이 신유박해로 1801년 유배 온 섬이었으며, 이곳에 본격적으로 천주교가 전파되기 시작한 것은 1951년 흑산면의 장도에 공소가 건립되면서부터다.

섬에서 구한 몽돌을 건축재료로 활용하고 독특하게 구성된 정면 중앙부 석조 종탑 등은 건축사적 가치가 인정돼 등록문화재로 등록됐다.

1956년 심리, 1957년 사리에 공소가 건립되는 등 흑산도의 천주교세가 빠르게 확장됨에 따라 목포 산정동 본당은 브라질 신부를 파견했다. 1957년 흑산면 진리에 부지를 마련하고 1958년 11월 현 흑산성당을 건립했다.

흑산성당은 한국전쟁 이후 극심한 가난과 문맹을 겪어야 했던 흑산도 주민들을 위해 구호 물품의 공급과 의료활동, 그리고 성모중학교를 건립하는 등 흑산도의 발전에 많은 공헌을 했다.

군은 흑산성당의 문화재등록을 계기로 섬 지역에 남아있는 다양한 근대문화유산에 대한 관심을 제고하고 보전 및 활용 등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