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19-10-14 08:26 (월)

본문영역

서울의 낯선 고시원 생활 OCN 드라마틱 시네마 ‘타인은 지옥이다’ 김용키 작가 웹툰 원작 첫 방송
상태바
서울의 낯선 고시원 생활 OCN 드라마틱 시네마 ‘타인은 지옥이다’ 김용키 작가 웹툰 원작 첫 방송
  • 고수영 기자
  • 승인 2019.08.07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CN 드라마틱 시네마 ‘타인은 지옥이다’(극본 정이도, 연출 이창희, 제작 영화사 우상, 공동제작 스튜디오N, 총10부작)는 상경한 청년이 서울의 낯선 고시원 생활 속에서 타인이 만들어낸 지옥을 경험하는 미스터리 드라마이다. 8월 31일 첫 방송에 앞서 OCN이 드라마의메인 포스터와 메인 예고 영상을 공개, 예비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으며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사진 제공/ OCN)

에덴에서 지옥을 만들 6人 한 자리에! 시선을 압도하는 단체 포스터가 전격 공개되었다.

에덴에서 지옥을 만들 6인의 배우가 모두 모인 메인 포스터가 원작 웹툰 ‘타인은 지옥이다’의 김용키 작가가 그린 싱크로율 100%의 삽화 포스터와 함께 공개됐다.

 낡고 허름한 고시원에 가장 이질적인 인물인 치과의사 서문조(이동욱) 역시 팔짱을 낀 채 비스듬한 시선을 보내고 있다. 무엇보다 그는 원작 웹툰을 재해석하여 재탄생한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폭발시키고 있다. 마지막으로 모두의 시선 끝, 복도의 중심에 서 있는 이는 “고시원에 새로 온 사람” 윤종우(임시완)다. 저렴한 가격에 이끌려 입주한 에덴 고시원을 종우는 어째서 “이곳은 지옥이었다. 타인이 만들어낸 끔찍한 지옥”이라고 표현하고 있을까.

OCN이 공개한 메인 포스터에는 에덴 고시원의 좁고 어두운 복도를 배경으로 주요 캐릭터 6인이 한 프레임에 포착됐다. 왼쪽부터 의미심장한 미소를 머금은 고시원의 주인 엄복순(이정은)과 늘어진 러닝셔츠와 구부정한 자세, 음울한 표정의 홍남복(이중옥)이 빼꼼 열린 방문에 기대어 서있다. 이어 한여름에도 긴 셔츠만을 고집하는 묘한 분위기의 남자 유기혁(이현욱)과 기괴한 웃음소리와 심하게 더듬는 말로 주변 사람들의 신경을 거스르게 만드는 변득종(박종환). 특별할 것 없이 서 있는 것만으로도 오싹한 공포를 조성한다.

이번 단체 포스터에 앞서 작가 김용키 작가가 직접 그린 동일한 구도의 포스터가 네이버웹툰과 OCN의 공식 SNS를 통해 공개돼 화제를 모았다. 더불어 오는 12일 완결됐던 웹툰의재연재, 13일 특별 외전 공개도 함께 예고되면서 원작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네이버웹툰 관계자는 “‘타인은 지옥이다’의 드라마 방영에 앞서 김용키 작가와 협의, 특별 콘텐츠를 준비했다. 원작을 먼저 접한 팬 분들과 드라마를 통해 작품을 처음 접하는 시청자 분들 모두 흥미롭게 읽을 수 있고, 이후 드라마를 더욱 재미있게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사진 제공/ OC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