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19-09-16 16:07 (월)

본문영역

인천공항이용객을 위한 8월 상설 공연 하트포트...
상태바
인천공항이용객을 위한 8월 상설 공연 하트포트...
  • 조윤희 기자
  • 승인 2019.08.23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공항에서 즐기는 바캉스! 휴가철 설렘을 더하는 문화공연 개최

 

인천공항 1여객터미널에서 8월 상설 공연이 열린다.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8월 상설 공연이 열린다.(출처/인천공항)

문화와 예술로 특별한 감동을 선사하는 ‘하트포트(Heart-port)’ 인천공항이 공항 이용객에게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로 여행의 즐거움을 배가시킬 문화공연을 연다. 이번 상설공연은 어느 때보다 다양한 악기들과 음악 수준 있는 컬래버레이션으로 구성된 것이 특징으로, 재즈, 탱고, 클래식, 국악, 실로폰 앙상블 등 실력파 아티스트 25개 팀이 무대에 오른다.


한국 재즈를 대표하는 색소포니스트 ‘신현필’과 피아니스트 ‘고희안’이 선보이는 흥겨운 재즈 공연과 전현주와 전희진 자매가 결성한 ‘베리오자 듀오’가 한 대의 피아노로 펼치는 환상적인 피아노 연주, 비올라와 판소리, 해금과 피아노, 국악과 어쿠스틱 기타의 만남 등 실력파 아티스트들의 공연이 무대를 풍성하게 채우며 8월 여름 휴가철 공항을 찾은 방문객들의 이목을 사로잡기도 했다. 특히  발달장애 청소년으로 구성된 실로폰 앙상블 ‘한울림 연주단’이 꾸민 8월 ‘Culture Stage’는 관객들에게 잔잔한 감동을 전했다.

남은 8월에도 실력있는 뮤지션의 공연이 계속된다. 러시아 아코디어니스트 ‘알렉산더 쉐이킨’의 음악에 맞춰 열정적 댄스를 선보이는 컬래버레이션 무대, 국내 최고의 앙상블 연주단체로 격찬을 받고 있는 ‘서울 아트 챔버 앙상블’의 낭만적인 클래식 공연 등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매일 색다른 공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이번 상설공연은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1층 중앙 밀레니엄홀에서 매일 오후 3시 30분, 4시 30분, 5시 30분, 총 3회에 걸쳐 개최되며, 문화예술공항 ‘하트포트(Heart-port)’로 거듭나고자, 국내의 숨은 실력파 아티스트들에게는 기량을 펼칠 수 있는 세계적인 무대로, 국내외 관람객들에게는 새로운 한국의 미와 공연을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자리매김해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