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19-10-19 16:08 (토)

본문영역

10월부터 자율주행 배달로봇, 자율주행 과학기술과 환경오염 관리를 한번에! 지하수 실시간 모니터링 실증 시작한다
상태바
10월부터 자율주행 배달로봇, 자율주행 과학기술과 환경오염 관리를 한번에! 지하수 실시간 모니터링 실증 시작한다
  • 고수영 기자
  • 승인 2019.09.16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9.6.1. 신기술접수소 통해 접수 시작, 약 3개월간 134개 기업이 혁신기술 제안
- ‘자율주행 기술을 활용한 배달로봇’, ‘IoT 기술을 활용한 수질관리시스템’ 2건 첫 선정
- 전체 134건 중 실증장소, 실증비용 동시 지원가능한 R&D 지원형이 90%
▲자율주행 배달로봇 사진 (출처/(주)언맨드솔루션)
▲자율주행 배달로봇 사진 (출처/(주)언맨드솔루션)

10월부터 상암동 자율주행 테스트베드 권역에서 택배, 음식배달을 하는 ‘배달로봇’을 만나볼 수 있게 된다. 또한 녹사평역 등 서울 시내 주요 지하수 오염지역을 실시간 모니터링 할 수 있게 된다.

서울시는 신기술접수소를 통해 접수된 혁신기술 134건 중 최종 심사를 통과한 실증기업 2개를 선정하고, 10월부터 순차적으로 자율주행 도로, 지하수 오염지역에서 최장 1년간 본격적인 실증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 신기술접수소 :「테스트베드 서울」에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이 24시간 신청 가능한 서울기술연구원 내 온라인 플랫폼(6.1운영)


 「자율주행 기술을 활용한 배달로봇」은 지정된 경로를 따라 자율 주행하여 물류를 이송하는 기술로, 상암동 자율주행 테스트베드 권역에서 실증이 진행되며 택배, 음식배달, 조업차량 물류수송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실증 투입될 예정이다. “언맨드솔루션” 문희창 대표는 “자율주행은 현장 실증에 많은 제약과 비용이 수반되는 기술인데, 「테스트베드 서울」 사업을 통해 축적한 실증 데이터는 자율주행 기술 고도화와 사업화를 위한 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IoT 기반의 수질관리시스템」은 정보통신 기술을 이용해 지하수 수질을 실시간 모니터링하는 기술로, 녹사평역 등 서울 시내 주요 지하수 오염지역을 대상으로 실증에 투입될 예정이다. “효림” 연구책임자 조성희 과장은 “「테스트베드 서울」 사업을 통해 지하수 오염지역에 대한 실시간 모니터링 기술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며, 전국 6.1%에 이르는 지하수 오염 상황을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2018년 혁신기술 공공테스트베드 사업을 통해 선정된 12개 기업이 서울의료원, 지하철, 도로 등에서 실증 중이며, 시는 올해 11월까지 실증을 완료한 후 성능확인서를 발급할 예정이다.
특히 작년 시범사업에 참여했던 “토이스미스”는 테스트베드 기업 중 ‘해외진출 1호 기업’이 되었다.「IOT 센서와 빅데이터를 활용한 지하철 노면 점검 기술」을 지하철 5호선에 실증해 그 결과를 바탕으로 9월 6일 태국기업과 MOU를 체결했다. 

올해 6월 1일부터 9월 8일까지 약 3개월 동안 신기술접수소를 통해 제안된 혁신 기술 134건 중 ‘R&D지원형’이 120건, ‘기회제공형’이 14건으로 집계되었다. 
특히, 기업들은 실증 장소와 실증 비용을 동시에 지원받을 수 있는 ‘R&D지원형’에 높은 관심을 가지고 있으며, 현재까지 접수된 나머지 제안에 대해서도 접수일로부터 2개월 이내 심사를 완료해 실증기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분야별로는 사물인터넷, 블록체인 등 ICT 분야 56건,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 분야 19건, 헬스케어 분야 13건, 자율주행 및 전기차 분야 9건, 핀테크 분야 6건, 스마트팜 등 기타 분야 31건으로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핵심 기술들이다. 
 

또한 미세먼지 개선, 노후 인프라 관리, 자율주행 및 전기이륜차 실증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서울 시정혁신과 도시문제 해결에 기여할 기술들이 제안되고 있다. 
서울시는 ’23년까지 1,500억 원을 투입해 1,000개 기업에 실증 지원할 예정으로 올해는 100억을 투입해 50개 기업 지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