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19-10-19 16:08 (토)

본문영역

파주시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국내 처음으로 발생...경기도, 돼지열병 확산 방지에 총력 대응
상태바
파주시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국내 처음으로 발생...경기도, 돼지열병 확산 방지에 총력 대응
  • 고수영 기자
  • 승인 2019.09.17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용 대변인 17일, ‘파주 돼지농장 발생현황과 방역대책’ 발표
- 24시간이내 발생농장 2,450두, 가족농장 2곳 2,250두 등 4,700두 예방적 살처분, 방역대 내 통제초소 5곳과 거점소독시설 3곳 24시간 운영 등
- 발생농장 방문차량과 역학관련농장 임상예찰 및 정밀검사 등 추적 관찰, 발생권역(파주시) 전 양돈농가 이동제한 조치, 전국 일시 이동중지 명령 등 총력

파주시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국내 처음으로 발생한 가운데 경기도가 추가 발병 방지와 확산 조기 차단을 위해 긴급 방역조치에 나서는 등 특단의 대책을 추진한다.
17일 오전 김용 경기도 대변인은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파주 돼지농장 발생현황과 도 및 시‧군 방역대책’을 발표했다.

▲돼지열병 예방수칙(출처/경기도)
▲돼지열병 예방수칙(출처/경기도)

앞서 지난 16일 저녁 6시경 파주 돼지농가는 2~3일 전 사료섭취 저하 및 고열로 모돈 5마리가 폐사 되었다는 의심신고를 접수했다.
이에 도는 이날 저녁 경기도동물위생시험소 가축방역관을 긴급 출동시켜 폐사축 ASF 의심증상 관찰 및 시료를 채취하고, 방역조치 완료시까지 농장내 상주토록 하는 한편 발병 직후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긴급 가동했다.


또한, 도 방역지원본부 및 파주시 방역팀(4명)을 투입해 통제 및 소독 등 초동조치를 완료했다.
도는 24시간이내 발생농장 반경 500m 이내 2,450두를 살처분하고, 방역대 3km 이내에 농가는 없으나 예방차원에서 발생 농장 가족이 운영하는 20km 인근 2개 농장 2,250두를 살처분을 실시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방역대 내 통제초소 5곳과 거점소독시설 3곳을 24시간 운영하고 발생농장 방문차량과 역학관련농장 임상예찰 및 정밀검사를 실시해 추적 관찰하는 한편 발생권역(파주시) 전 양돈농가 이동제한 조치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날 오전 6시30분부터 48시간 동안 전국 돼지농장, 도축장, 사료공장, 출입차량 등을 대상으로 전국 일시이동중지명령(Stand still)을 발령했다.

김용 대변인은 “경기도는 돼지열병 유입 방지를 위해 노력해 왔으나, 안타깝게도 파주의 돼지농가에서 발생해 농림축산식품부가 오늘 새벽 오전 6시30분경 확진 발표했다”면서 “농림축산식품부와 경기도는 위기단계를 ‘심각단계’로 높여 발령하고, 가축질병 위기대응 매뉴얼 및 ‘ASF 긴급행동지침’에 따른 기관별 방역조치 등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이재명 도지사는 이날 새벽 발생상황을 보고받은 뒤 시간이 생명인 만큼 초기 단계부터 할 수 있는 모든 자원을 동원해 돼지열병 확산방지에 나서달라고 지시했다”면서 “경기도는 시군과 함께 대응 매뉴얼에 따라 예방적 살처분, 통제초소 설치, 축산농가 이동제한 등을 신속하게 조치해 나갈 방침이다”고 강조했다.

아프리카 돼지열병

๐ (병인체) Asfivirus에 속하는 DNA 바이러스, 23가지 유전형(genotype)으로 분류
  * 우리나라는 가축전염병예방법상 제1종 지정, 발생국 살처분정책 시행(백신 미개발)
 ๐ (전파) 감염 돼지·돼지생산물의 이동, 오염된 남은음식물의 돼지 급여 등을 통해 발생  
 ๐ (잠복기) 바이러스의 병원성 및 노출경로에 따라 4~21일로 다양
  * 환경에서 바이러스 생존기간은 고기에서 150일, 오염된 축사 1개월 등
  ** 바이러스는 70°C 30분간 가열하면 사멸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