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본문영역

[컬처타임즈 이창석 에세이] 생애주기별, 와인색의 변화?
상태바
[컬처타임즈 이창석 에세이] 생애주기별, 와인색의 변화?
  • 이창석 칼럼니스트
  • 승인 2019.09.26 10: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깊게 파인 주름이 있는 인물사진(출처:픽사)
▲사람은 태어나서 죽음을 맞이할 때까지 생애주기별로 발달과정을 볼 수 있다. 인물사진(출처/픽사)

사람은 태어나서 죽음을 맞이할 때까지 생애 주기별로 발달과정을 볼 수 있다. 엄마 뱃속에서 10개월간 머물다가 세상에 나와서 다양한 경험을 통해서 학습하고 역량을 발휘한다. 와인도 포도 열매를 수확한 후 병에 담아지면서 시작된다. 양조장의 정신이 깃들어있고 많은 사람의 손을 거치면서 그 시대의 걸맞은 스타일로 탄생한다. 이러한 와인이 왜 생애 주기와 연관이 있는지 와인의 색의 변화를 토대로 이야기해보려 한다.

먼저 와인을 색으로 분류해보자. 빨간색 계열이면 레드와인, 투명한 옅은 녹색을 띤 노란색 계열이면 화이트 와인, 연분홍빛이면 로제 와인이라고 한다. 와인의 색은 왜 다를까? 바로 포도 껍질 때문이다. 지금 껍질이 각기 다른 색을 띤 포도송이가 있다고 가정해보자. 입안의 삼키기 전에 껍질을 벗기고 상큼한 과육을 본 적이 있는가? 다른 색일까? 아니다. 껍질의 색은 다르지만, 과육은 동일한 색이다.

껍질 색이 각기 다른 포도송이(출처:픽사)
▲껍질 색이 다른 포도송이(출처:픽사)

그리고 포도품종의 껍질의 두께에 따라서 색에 차이가 있다. 포도 껍질이 얇은 포도품종으로 만들면 옅은 색을 띠고 껍질이 두꺼운 품종으로 만들면 진한 색을 띤다. 즉, 포도 껍질은 와인색의 많은 영향을 준다.

얼마나 옅게 혹은 짙게 색을 조절하는 방법은 무엇이며 가능할까? 이론적으로는 가능하다. 우리가 간편하게 마시는 홍차 티백을 생각하면 된다. 티백을 물에 얼마 동안 담가 놓느냐 따라서 진하고 엷어진다. 와인도 원하는 색상이 나오면 껍질을 제거해주면 된다. 즉, 포도 껍질 침용 시간(Skin Contact Time)의 따라 와인의 색을 조절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와인의 색을 보면 숙성 정도를 알 수 있다. 어떠한 색을 띠고 있느냐에 따라서 시간의 흐름을 가늠할 수 있다. 레드와인은 자주색부터 루비, 석류, 적갈색, 갈색의 다양한 색을 가지고 있다. 와인이 숙성시간이 짧으면 대체적으로 자주색을 띠고 ‘와인이 어리다’라고 표현한다. 루비에서 적갈색 순서로 숙성시간을 보여주고 시음 적기라고 보는 경우가 많다. 갈색을 띠면 아주 오래되었다고 봐도 좋다.

화이트 와인은 녹색이 도는 노란색에서 시작해서 황금빛이 점점 두드러지면서 나중에는 갈색으로 변한다. 녹색 계열 색을 띠면 숙성시간이 짧고 신선한 상태이며 오크통 숙성도 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크다. 노란색 계열이 더 두드려지면 어느 정도 숙성된 것으로 보면 된다. 화이트 와인이 거의 갈색을 띠면 마시기는 다소 어렵다고 본다.   

시간에 따른 숙성 상태를 색으로 가늠할 수는 있지만 일반화해서는 안 된다. 포도품종마다 고유의 특성이 있으며 생산지역에 따라 다르다. 또한 숙성뿐 아니라 산화작용도 연관이 있으며 오크통의 사용 여부에 따라서 색의 차이는 존재한다. 

전반적으로 숙성시간이 오래될수록 레드와인은 색이 옅어지고 화이트 와인은 진해진다. 즉, 시간이 지나면서 레드와인과 화이트 와인은 거의 동일해진다. 사람도 태어나면 육안으로 성별을 구별하기가 쉽지 않다. ‘잘생겼다’라는 실수를 여아에게 한 적은 누구나 있을 것이다. 그로 인해, 아기 엄마의 따가운 시선을 느꼈을 것이다. 사춘기가 지나면 호르몬의 영향으로 확연히 다른 특성을 보이고 신체적인 변화가 이루어진다. 그리고 많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성별 구별이 어려울 뿐만 아니라 큰 의미가 없어진다. 하나의 인격체로 본다.

와인의 색의 변화에 따른 특성을 유심히 보면 사람의 생애 주기와 별반 다를 게 없다. 포도의 과육은 동일하다. 껍질 색에 따라서 성별이 구별되듯 색이 정해진다. 초반에는 포도의 본연의 특성을 보여주며 단조롭다. 하지만 숙성 정도에 따라 색이 변화되면서 확연히 다른 매력을 발산한다. 하지만 각양각색의 와인들도 오랜 시간 지나면 점점 갈색으로 변한다. 산화된다.

와인은
우리의 생애 주기(Life Cycle)와
참 비슷하다. 라고 생각해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조정민 2019-09-26 19:29:03
넘 좋은글이네요 항상 보고 있지만 정말 도움이 마니됩니다 ㅎ또 기다려져요!!!!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