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3-02-01 15:49 (수)

본문영역

서울시, 이자 100%로 주는 청년통장 사업약정식 개최...3년간 540만원 저금하면 최대 1,080만원 받을 수 있다.
상태바
서울시, 이자 100%로 주는 청년통장 사업약정식 개최...3년간 540만원 저금하면 최대 1,080만원 받을 수 있다.
  • 고성민 기자
  • 승인 2019.09.30 1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에 개최한 " 희망두배 청년통장" 사업 약정식 현장.
2018년에 개최한 "희망두배 청년통장" 사업 약정식 현장. (제공/서울시)

 서울시가 30일 오후 7시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에서 2015년 저소득 근로 청년을 위해 ‘희망두배 청년통장’ 사업 약정식이 개최된다.

이번 청년통장 약정식에 참석하는 청년들은 지난 6월, 25개 자치구에서 신청한 15,542명 중에서 3,000명이 최종 선정된 청년들이다. 이들은 약정식 후 은행계좌를 개설하고 2∼3년간 저축을 시작한다.

‘청년통장’은 주거비, 교육비, 결혼자금, 창업자금 마련 등을 목적으로 매월 10~15만 원을 2∼3년간 저축하면 본인 저축액의 100%를 서울시가 추가로 적립한다. 예를 들면 15만 원씩 3년간 저축하면 최대 1,080만 원과 협력은행인 신한은행에서 제공하는 이자를 별도로 받을 수 있다.

2016년 청년통장에 선정후 지난 7월에 만기 되어 적립금 수령한 전모씨(여, 31세)는 "대학교 졸업 후 수 천만 원의 학자금 대출 갚느라고 힘들었지만, 청년통장 사업 덕분에 긍정적인 기운과 큰 목돈을 얻어, 학자금 대출 상환에 큰 도움이 됐다." 이어서 "새롭게 출발하는 청년통장 후배님들은 중간에 포기하지 말고 끝까지 완주하길 기원한다"고 전했다.  

한편, 청년 약정식에는 이상엽 서울시 청년명예시장, 김원이 정무부시장,이병도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부위원장, 이희수 신한은행 기관그룹 부행장 등이 참석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