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19-10-22 18:35 (화)

본문영역

행주산성 내 석성구역 발굴조사에 대한 현장 설명회 개최
상태바
행주산성 내 석성구역 발굴조사에 대한 현장 설명회 개최
  • 이주성 객원기자
  • 승인 2019.10.08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
행주산성에서 발견된 석성의 모습(출처/고양시청)

(재)한양문화재연구원이 조사하고 있는 국가 사적 제56호 고양 행주산성 내 석성구역 발굴조사에 대하여 일반인에게 출토유물과 성과를 공개하는 현장 설명회를 개최한다.

이번 조사를 통해 고양 행주산성이 석성의 규모는 지형에 따라 높이가 1.6∼4.3m, 전체 길이는 450m에 달하고 정상부 능선을 따라 축조한 테뫼식 석축산성이며 축조 시기도 삼국시대인 7세기였음이 새롭게 확인됐다.

그동안 고양 행주산성은 조선시대에는 임진왜란 때 왜군을 물리친 구국의 성지이자 통일신라시대에 축조된 포곡식 토축산성으로 인식되어 왔다.

그러나 조사 결과 석성은 장방형으로 자른 화강암을 이용해 지형이 낮은 부분부터 외벽을 쌓은 후 외벽이 내벽과 동일한 높이에 이르면 내부에 돌을 채우고 흙을 다져 내·외벽에 석성을 동시에 쌓는 기법이 사용되었으며 석성은 축성 이후 한 차례 고쳐 쌓은 흔적이 있다.

동쪽 일부 석성에서는 붕괴를 방지하기 위해 바닥에 흙을 다져서 보강한 토성이 발견되기도 했다.

발굴조사를 통해 한성백제기의 대옹편 및 신라시대의 토기, 선문 및 격자문 기와편 등 삼국시대부터 조선시대에 이르는 다양한 유물이 출토돼 고양 행주산성이 삼국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 한강 유역의 전략적 요충지로 자리하고 있었음이 새롭게 증명됐다.

김수현 고양시 학예연구사는 "이번 발굴조사 결과를 통해 고양 행주산성에 대한 역사가 기존과 달리 삼국시대까지 소급돼 유적의 가치가 한층 더 높아져 고양지역을 비롯해 한강 유역의 관방사 연구에 획기적인 단초를 제공해 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이러한 성과를 활용해 고양 행주산성에 대한 역사성을 다시금 제고하고 보존·정비 사업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