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12-01 09:13 (목)

본문영역

목포시립교향악단에서 무료 정기연주회 개최
상태바
목포시립교향악단에서 무료 정기연주회 개최
  • 이주성 객원기자
  • 승인 2019.10.16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포시립교향악단(출처/목포시청)
▲목포시립교향악단(출처/목포시청)

 

목포시립교향악단(객원지휘 김연주)이 오는 19일 노적봉예술공원 야외무대에서 제121회 정기연주회를 무료 개최한다.

연주회의 서막은 오스트리아 작곡가인 주페의 '시인과 농부서곡'으로 연다.

'시인과 농부서곡'은 주페가 남긴 서곡 가운데 가장 많이 연주되는 작품중 하나로 김연주 지휘자가 지휘봉을 잡으며 연주한다.

연주회의 대미를 장식할 곡은 어두운 애수와 달콤한 감성을 넉넉하게 담아 넣고 호화롭고 색채적인 관현악법을 구사한 차이콥스키 '교향곡 5번 4악장'이다.

이 외에도 바이올리니스트 김미나의 '찌고이네르 바이젠', 첼리스트 김시내의 '하이든 첼로 협주곡 1번'을 연주한다.

바이올리니스트 김미나는 서울예술고등학교, 독일 뒤셀도르프 국립음악대학 학사 및 석사, 독일 에센 국립음악대학 최고 연주자과정을 졸업했다.

첼리스트 김시내는 예원학교와 서울예술고등학교, 서울대학교를 거쳐 독일 프라이부르크 국립음대 전문연주자과정과 트로싱엔 국립음대 최고 연주자과정을 최우수 졸업했다.

또한 테너 김흥용과 소프라노 김선희가 각각 그대는 그리운 금강산, 강 건너 봄이 오듯이, 나의 모든 것, 뱃노래 독창 무대를 선보이고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 축배의 노래를 듀엣 무대로 갖는다.

시 관계자는 "목포의 가을 문화예술축제 행사를 하나로 모은 '목포(愛) 가을(藝) 페스티벌(樂)'를 더욱 풍성하게 할 이번 음악회는 낭만 항구 목포의 가을밤을 아름다운 선율로 수놓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시민들의 많은 관람을 바란다"고 말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