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7-06 12:50 (월)

본문영역

남산골한옥마을에서 4色 ‘한옥, 걸다’ 전시회
상태바
남산골한옥마을에서 4色 ‘한옥, 걸다’ 전시회
  • 고수영 기자
  • 승인 2019.10.27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복, 등불, 족자, 풍경 4가지 전통 주제를 현대 디자이너들의 시선으로 표현
▲한옥과 어울리는 고유의 전시 방식인 ‘걸다’ 라는 주제로 전시를 진행 "한옥 걸다" 포스터 (출처/남산골한옥마을)

남산골한옥마을이 오는 11월 5일부터 내년 1월 5일까지 한옥과 어울리는 고유의 전시 방식인 ‘걸다’ 라는 주제로 전시를 진행한다. 한복, 족자, 등불, 풍경 총 4가지 주제로 구성된 이번 전시는 한옥의 전통적인 아름다움을 해치지 않으면서 현대 작가들의 작품이 자연스럽게 한옥마을에 녹아든 풍경을 감상할 수 있는 전시이다.

한옥마을 마당에서는 ‘한복 치마’를 주제로 이승주 한복 디자이너의 전시가 펼쳐진다. 한옥마을 곳곳에서 볼 수 있는 색감들을 담은 12점의 갈래치마들이 한옥마을 마당을 가득히 수놓을 예정이다. 관람객들이 흩날리는 치마들을 보고 한옥마을에 어떠한 색들이 있는지 찬찬히 떠올리며 한옥마을을 더욱 깊게 이해할 수 있는 작품이다.

관훈동 민씨가옥에서는 도한결, 양민영, 최경주 3명의 디자이너들이 함께 작업한 대형 ‘눈’ 모양의 등이 걸린다. 국내외의 많은 관람객들이 방문하는 남산골한옥마을을 보며, 항상 관람의 대상인 가옥에 눈을 달아 반대로 가옥이 관람객들을 바라보면 어떨까라는 엉뚱한 상상에서 시작한 작업이다.

제기동 해풍부원군 윤택영 재실에는 디자인 스튜디오 오이뮤가 족자를 주제로 전시를 진행한다. 남산골한옥마을에서는 추석과 정월대보름 등 ‘달’과 관련된 세시절기 행사들을 계속해서 진행해오고 있는데, 이에 영감을 얻어 달을 주제로 한 족자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옥인동 윤씨 가옥에서는 포항스틸아트 공방에 속한 금속공예 그룹 [스틸러브]의 아홉 작가들이 한옥과 어울리도록 제작한 다양한 풍경종을 전시한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