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7-13 14:12 (월)

본문영역

서울지하철 2호선 신도림역 29일‘대규모 재난대응 안전훈련’…10분간 멈춘다
상태바
서울지하철 2호선 신도림역 29일‘대규모 재난대응 안전훈련’…10분간 멈춘다
  • 고수영 기자
  • 승인 2019.10.29 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 지하철 2호선 열차 테러・화재 등 재난 상황에 대비하기 위한 안전한국 훈련(출처/서울시)

서울 지하철 2호선 열차가 29일(화) 오후 3시 10분부터 약 10분 간 운행을 멈춘다. 테러・화재 등 재난 상황에 대비하기 위한 안전한국 훈련에 호응하기 위해서이다. 

서울교통공사는 29일 오후 3시부터 4시까지 2호선 신도림역과 인근 현대백화점(디큐브시티점)에서 전동차 폭발 테러 및 대형 화재 발생 상황을 가정한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은 ‘재난 및 안전관리기본법’ 제 35조를 근거로 매년 일정 기간을 정해 행정안전부가 주관하여 실시하는 범정부 차원의 훈련으로, 올해는 10월 28일(월)~11월 1일(금) 사이에 실시된다. 
이번 훈련은 공사와 구로구청이 공동으로 주관하며, 군・경찰・소방・보건소 및 인근 민간 기업을 포함해 17개 유관기관 470여 명과 시민 60여명 등이 참여하는 대규모 훈련이다. 

▲서울 지하철 2호선 열차 테러・화재 등 재난 상황에 대비하기 위한 안전한국 훈련(출처/서울시)

훈련의 목적은 지하철 내 폭발물 테러 및 화재로 인한 재난이 발생했을 때 “인명피해 최소화를 위한 유관기관과의 협력체계・신속한 초기 대응능력과 사고수습・복구체계를 점검하여 시민 안전 최우선 확보와 공공시설물 보호”이다. 

훈련은 2호선 신도림역에 진입 중인 열차에 신원 미상의 테러범이 설치한 폭발물로 인해 열차가 파손되고 화재가 발생하며, 이후 테러범이 도주 중 인근 현대백화점에 추가로 불을 지르는 2차 피해 상황을 가정하여 진행된다.   

화재 발생 시 승객들은 승무원의 안내방송과 역 직원의 안내에 따라 안전한 곳으로 긴급 대피하고, 119구조대・경찰・보건소・민간병원 의료진이 도착하여 화재 진화와 승객 통제, 인명 구조, 테러범 검거 등을 수행할 예정이다. 범인 검거 후에는 시설물을 안전하게 응급 복구 후 열차 운행을 재개하면서 훈련이 종료된다.

실제 운행하는 열차에서 훈련이 진행되므로 지하철 2호선 열차운행이 오후 3시 10분부터 약 10분 간 중단 예정이다. 

공사는 지하철 내 안전의식을 고취할 수 있도록 안전한국 훈련 기간(10월 28일~11월 1일) 동안 시민 참여형 체험 행사를 마련했다.   

 7호선 반포역에 위치한 디지털 시민안전체험관에서「안전문화 실천운동」을 실시한다(사전 신청 필요). 승강장과 전동차에서 화재가 발생했을 때 대피 요령을 실제 상황처럼 체험할 수 있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훈련 당일 2호선이 잠시 멈출 예정이기에  시민들께 양해를 구하며, 신도림역 이용 시 발생되는 연기와 불꽃에 당황하지 말고 직원의 안내에 따라주시길 바란다.”라며 훈련에 시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