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19-11-20 20:10 (수)

본문영역

매 회 200여명씩 다양한 연령의 시민들을 모았던 '2019 클래식과 국악의 밤'의 마지막 공연 성료
상태바
매 회 200여명씩 다양한 연령의 시민들을 모았던 '2019 클래식과 국악의 밤'의 마지막 공연 성료
  • 이주성 객원기자
  • 승인 2019.11.01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양시립예술단과 함께 한 '2019년 클래식과 국악의 밤'의 공연 모습(출처/광양시청)

 

광양시립예술단과 함께하는 '2019년 클래식과 국악의 밤' 마지막 공연이 시민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으며 성공리에 마무리됐다.

올해 4월 30일 첫 공연을 시작으로 매월 마지막 주 화요일, 총 6회에 걸쳐 감동의 무대를 매회 200여 명의  시민들에게 선사했으며 국악과 클래식이 공존하는 공연으로 시민의 호평을 받았다.

이번 공연을 함께 한 광양시립예술단은 2010년 창단한 이래 다채로운 공연과 연주로 광양시의 문화 수준을 높이고 있으며 11월 12일 광양시립소년소녀합창단 정기연주회, 11월 28일 광양시립합창단 정기연주회가 계획되어 있다.

마지막 '2019년 클래식과 국악의 밤'에서는 제법 쌀쌀해진 날씨에도 불구하고 돌이 지난 아들을 데리고 나온 엄마, 노모와 두 손녀를 데리고 나온 60대 할머니까지 다양한 연령의 시민들이 신명 나는 국악 연주를 즐겼다.

공연을 관람한 한 시민은 "국악이 이렇게 즐거운 음악인 줄 처음 알았다"며 "이렇게 수준 높은 공연을 무료로 보니 좋았고 앞으로도 이런 공연이 자주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김복덕 문화예술과장은 "앞으로도 시민들이 이해하기 쉽고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무대를 준비해 남녀노소 누구나 클래식과 국악에 친숙해질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겠다"며 "내년에는 시민들의 일상을 더욱 풍성하게 만드는 공연을 준비해 선보일 예정이니 기대할 만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