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6-04 05:54 (목)

본문영역

해수부, '이달의 무인도서' 11월의 무인도서로 장흥 ‘소동도‘ 선정...무인도서 가치 알린다
상태바
해수부, '이달의 무인도서' 11월의 무인도서로 장흥 ‘소동도‘ 선정...무인도서 가치 알린다
  • 고성민 기자
  • 승인 2019.11.02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1월의 무인도서 소동도 포스터(출처/해수부)

해양수산부는 11월 이달의 무인도서로 소동도를 선정했다.

소동도는 전라남도 장흥군 용산면에 있는 총면적 약 2천㎡의 작은 무인도이다. 섬 전체가 단단한 바위로 이루어져 있어 예전부터 득량만을 넘나드는 거친 파도로부터 마을을 지켜주는 천연 방파제 역할을 해왔다.

소동도는 작을 소, 등잔 등자를 써서 ‘소등섬’으로도 불린다. 이는 호롱에서 발하는 작은 불빛을 의미하며 마을 주민들은 먼 바다에 고기잡이를 나간 가족들을 위해 호롱불을 켜놓고 무사귀환을 빌었다고 전해진다.

섬 정상에는 노송 10여 그루가 있는데, 고기잡이를 나선 어민들은 이 노송을 보고 무사히 돌아왔다며 한숨을 돌렸다고 한다. 어민들은 이 섬을 신성하게 여겨 500여 년 전부터 마을의 안녕과 평안, 풍어를 기원하며 매년 음력 정월 대보름에 제사를 지내고 있다.

이 외에도, 섬의 생김새가 솥뚜껑을 닮아 소부등섬, 소동섬으로 불렸다거나, 섬의 모양이 소의 등과 비슷해 소등섬이라 불리게 됐다는 이야기도 있다.

소동도는 하루 두 번 바닷물이 밀려나는 썰물 때마다 인근 남포마을과 약 400m의 갯길로 이어지며 남포마을에서는 갯벌에서 채취한 특산물 ‘굴’을 맛볼 수 있다. 이 마을에서는 굴이 꿀처럼 달다고 해서 ‘꿀’이라고 부른다.

한편, 해양수산부는 무인도서의 가치를 알리기 위해 2017년 8월부터 ‘이달의 무인도서’를 선정해 소개해 왔다. 지난 3월에는 여수시 중앙동에 있는 ‘여수 장군도‘, 8월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돝섬’ 9월에는 충남 보령 웅천읍 '석대도', 10월에는 인천시 옹진군에 위치한 ‘선미도’를 선정했다.

석대도는 매월 음력 보름과 그믐을 전후해 바다 갈라짐 현상으로 육지까지 약 1.5㎞에 달하는 바닷길이 생겨 이 길을 통해 무창포 해수욕장에서 석대도까지 바다 속을 걸어보는 신비로운 체험을 해볼 수 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