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본문영역

“세계 최초로 달 환경 그대로 재현한다” 우주와 극한환경에서 활용될 다양한 건설기술 의 중심이 될 미래융합관 개관식
상태바
“세계 최초로 달 환경 그대로 재현한다” 우주와 극한환경에서 활용될 다양한 건설기술 의 중심이 될 미래융합관 개관식
  • 백석원 기자
  • 승인 2019.11.05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연, 극한 건설기술 연구 메카‘미래융합관’개관식 및 기념 국제포럼 개최
▲ 한국건설기술연구원 미래융합관 조감도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이 극한환경 건설기술의 중심이 될 미래융합관 개관식을 5일 건설연 일산 본원에서 개최한다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밝혔다.

이 날 행사에서는 ‘경계를 넘어선 극한 건설’이라는 주제의 개관 기념 국제포럼과 함께, 우주와 극지에서 활용될 다양한 건설기술을 선보이게 된다.

특히 이날, 달 표면의 환경을 재현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지반열진공챔버’가 세계 최초로 공개된다.

현존하는 진공챔버는 불순물이 없는 순수의 진공상태에서만 구동이 가능했다. 그러나 실제 달 표면은 미세한 월면토가 쌓여있고 수백 도의 일교차가 발생한다.

이러한 환경을 진공상태로 재현하는 기술은 그동안 불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왔다.

건설연에서 선보이는 실대형 지반열진공챔버는 월면토가 내장된 상태에서 영하 190도 ~ 영상 150도의 진공상태를 세계 최초로 구현할 수 있다.

우주 환경의 완벽한 모사라는 특성을 십분 이용해 지구상에서 우주 탐사를 위해 개발되는 다양한 기술과 장비의 검증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실제로 미 항공우주국이나 각국의 우주기구에서 관심을 갖고 공동연구를 협의 중에 있다.

▲달착륙 아폴로11호 NASA . 위 사진은 본 기사와 무관합니다.(출처/픽사베이)

건설연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지원 하에 2016년부터 극한건설 핵심기술 개발 연구와 극한건설 환경을 구현하는 인프라 개발을 진행해왔다.

그 결과, 이번에 개관하는 미래융합관은 세계 최초로 공개하는 실대형 지반열진공챔버를 비롯해 모의극한지형실험실, 건설재료 3차원 프린팅 실험실, 인공지능 및 영상처리 실험실 등 우주건설 핵심기술 개발에 필요한 연구인프라를 보유하게 됐다.

이를 통해 향후 세계 최고 수준의 연구인프라를 적극적으로 공유함으로써 극한건설 분야 선도기관으로 자리 매김할 것이다.

개관 기념으로 열리는 국제 포럼에서는 유럽우주국,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트림블 등 국내외 과학자들이 달 탐사 사업 현황과 극한 환경에서의 건설자동화 연구를 소개하는 시간을 갖는다.

특히 유럽우주국의 국제달탐사연구단 소장 버나드 포잉 박사는 달 표면 우주기지 건설 프로젝트인 ‘문 빌리지’ 계획을 소개한다.

건설연과 유럽우주국은 2016년 건설연-국제달탐사연구단 간 상호교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우주 건설기술 선도를 위한 공동연구를 이어가고 있으며 이번 행사를 계기로 협력을 더욱 강화해 갈 예정이다.

한편 한국건설기술연구원 한승헌 원장은 개관식에서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은 우주라는 초극한 환경에서도 건설 가능한 기술 개발과 인공 지능, 건설 자동화 등 다양한 기술이 융합된 새로운 건설 패러다임을 선도함으로써 미래 건설산업 혁신성장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