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본문영역

6일 잠실주경기장 및 보조경기장에서 서울시 장애인생활체육대회’ 개최 ‘장애인-비장애인 화합’최대 규모 생활체육 한마당
상태바
6일 잠실주경기장 및 보조경기장에서 서울시 장애인생활체육대회’ 개최 ‘장애인-비장애인 화합’최대 규모 생활체육 한마당
  • 고성민 기자
  • 승인 2019.11.06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6일 잠실주경기장 및 보조경기장에서 서울시 장애인생활체육대회’ 개최 잠실보조경기장 배치도(출처/서울시)

서울시와 서울시장애인체육회는 오는 6일 서울시 최대 규모의 장애인 생활체육 대회를 잠실주경기장 및 보조경기장에서 개최한다.

각 자치구를 대표하는 총 3천여명의 장애인 및 비장애인 선수들은 자치구의 명예를 걸고 어울림풋살, 쇼다운, 400m계주 등 총 9개 종목에서 평소 갈고 닦은 실력을 겨룰 예정이다.

지난 2018년 대회에서는 전 종목에서 고른 성적을 거둔 노원구장애인체육회가 종합우승을 차지했었다.

선수는 각 자치구별 장애인 85%, 비장애인 15%로 구성하고 장애인의 경우 지체 뇌병변 시각 청각 지적 등 전 장애유형이 골고루 참여해 장애인과 비장애인간의 화합의 장을 마련했다.

개최 종목은 화합종목으로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총 9개 종목이다. 대회 당일은 종목대회 9개와 체험종목 4개가 개최되며 모든 종목은 장애유형별 특성을 반영, 경기방법을 변형해 진행하게 된다.

종목대회 구성으로는 어울림풋살, 한궁, 400m계주, 스포츠스태킹, 낙하산공바운스, 뉴에이지컬링, 공넘기기, 스크린사격, 쇼다운 9종목이며 체험종목은 셔플보드, 미니탁구 등 4종목이다.

화합종목 내에서는 1인 1종목으로 참가 제한한다. 다만, 체험종목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또한, 개회식에서 5색 연막 퍼포먼스를 진행하는데 주요 내·외빈 및 참가 선수단이 함께해 이번 대회 슬로건인 “함께하는 생활체육 너와나의 건강서울” 외친 후 폭죽이 터지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어울리는 화합대회가 펼쳐질 전망이다.

장애인의 생활체육에 대한 관심을 제고하기 위한 장애인체육 홍보부스에서는 장애유형별 맞춤형 체육활동 상담, 찾아가는 생활체육서비스사업 홍보 및 정보를 제공한다.

체험형 부스에서는 캘리그라피 및 페이스페인팅, 캐리커쳐 그리기, 즉석 사진 찍기, VR체험 등을 실시해 장애인들이 문화체험을 더 가까이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이밖에도 청각장애인 수어통역 지원,, 치과 진료 상담 및 간이치료, 건강진단 및 진료상담, 휠체어 수리·상담 등 다양한 부스가 설치될 예정이다.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2007년부터 개최한 서울시 장애인생활체육대회는 해를 거듭할수록 장애인 생활체육인과 각 자치구의 적극적인 참여로 서울시 최대 장애인 생활체육 축제로 자리매김할 수 있었다”며 “서울시는 앞으로도 장애인이 어려움 없이 체육활동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