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19-11-20 20:10 (수)

본문영역

'프로듀스 X 101 순위 조작' PD 구속…업무방해 혐의 등 투표조작 의혹 상당 부분 확인
상태바
'프로듀스 X 101 순위 조작' PD 구속…업무방해 혐의 등 투표조작 의혹 상당 부분 확인
  • 백지연 기자
  • 승인 2019.11.06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프로듀스 X 101'의 순위 조작 담당 PD 안 모 씨와 책임 PD 김 모 씨 구속(출처/SBS뉴스화면캡처)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생방송 투표 조작 의혹을 받고 있는 '프로듀스 X 101'의 담당 PD 안 모 씨와 책임 PD 김 모 씨가 어젯(5일)밤 구속됐다. 경찰은 엠넷의 또 다른 오디션 프로그램에 대한 추가 압수수색을 벌이는 등 관련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한 서울중앙지법은 범죄 혐의 상당 부분이 소명됐고, 사안이 중대하다고 밝혔다.

업무방해 혐의 등 투표조작 의혹이 상당 부분 확인됐다.

다만 법원은 함께 구속영장이 청구된 다른 제작자 1명과 연예기획사 관계자 1명은 영장을 기각했다.

경찰은 투표 조작 의혹 외에도 안 씨가 연예기획사 관계자로부터 서울 강남에 있는 유흥업소에서 여러 차례 접대를 받은 정황도 확인했다.

지난달 초 해당 유흥업소를 압수수색해 증거를 확보하고, 안 씨에게 배임수재 혐의도 적용했다.

경찰은 어제 기획사 1곳과 함께 CJ ENM을 4번째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이들에게 업무 방해와 사기, 배임 수재 혐의를 적용해 수사해 왔다.

프로듀스 시즌 1부터 4까지는 물론 아이돌학교 등 엠넷에서 방영된 대다수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수사가 확대되고 있다.  

'프로듀스'의 투표수 조작 논란은 지난 7월, 최종회에 집계된 시청자 투표 결과가 이상하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시작됐다.

1위부터 20위 득표수가 모두 특정 숫자로 나눠떨어진다는 것이었다.

엠넷은 '책임질 부분은 반드시 책임 지겠다'며 공식 입장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