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19-10-16 09:42 (수)

본문영역

뉴질랜드 정부, “경제성장 보다 웰빙(Well-being)이 우선과제”
상태바
뉴질랜드 정부, “경제성장 보다 웰빙(Well-being)이 우선과제”
  • 조민희 기자
  • 승인 2019.06.03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Getty Image
▲출처: Getty Image

 뉴질랜드의 한 언론에 따르면, 정부에서 연간 예산 사용을 국민들의 “웰빙”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뉴질랜드의 국무총리는 “경제성장이나 다른 사안들 보다 웰빙을 우선순위로 둘 것” 이라고 언급했다.
 행정부에서는 정신건강을 위한 지원과 국제범죄 예방책 수립을 위한 예산안을 수립했다. 중도좌파 당원 Ardern은 “뉴질랜드는 국민들을 위해 전문가를 초빙해 정신적 안위를 뒷받침 해주는 첫 걸음을 시작했다.” 라고 언급하며 “국제적인 범죄 문제는 국민들을 불안하게하는 현재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으며 부끄러운 일” 이라고 덧붙였다.

 뉴질랜드는 이를 위한 다섯 가지 사항들에 주목했다. : 아동 빈곤 문제 해결, 정신건강 서비스 개선, 마오리 원주민들과 태평양 섬 국민들을 위한 정책 수립, 저공해 에너지의 발전, 디지털 세대 번영.


 한편, 보수 야당은 “전 정부에서도 웰빙을 목표로 정책을 고안해 나갔지만, 그 효과는 미미했다.” 라며 회의감을 드러냈다. 보수 야당의 당원은 “뉴질랜드는 매 년 중대한 경제적 위험요소들에 직면한다. 하지만 정부는 그저 캠페인 마케팅에만 집중하고 있다.” 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