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19-11-20 20:10 (수)

본문영역

'주한 미국 대사관저 텃밭'에서 미국, 독일, 한국 등 7개국 40여 명 어린이들 김장 담구는 텃밭 프로그램 진행
상태바
'주한 미국 대사관저 텃밭'에서 미국, 독일, 한국 등 7개국 40여 명 어린이들 김장 담구는 텃밭 프로그램 진행
  • 이주성 객원기자
  • 승인 2019.11.07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덕수초등학교와 드와이트 외국인학교의 학생들이 '주한 미국 대사관저 텃밭'에서 텃밭 활동을 하는 현장(출처/서울시청)
▲덕수초등학교와 드와이트 외국인학교의 학생들이 '주한 미국 대사관저 텃밭'에서 텃밭 활동을 하는 현장(출처/서울시청)

올해 4월 첫 밭갈이를 시작한 '주한 미국 대사관저 텃밭'에서 미국, 독일, 한국 등 7개국 40여 명의 어린이의 정성으로  맛깔스러운 포기김치가 탄생했다.

'주한 미국 대사관저 텃밭'에서 수확한 무, 배추, 갓등의 재료로 만든 김치로, 평소 농업의 가치를 소중하게 생각해온 주한 미국대사 부인이 직접 제안하여 상추, 고추, 배추, 무 등 한국의 토종식물과 각종 허브류, 로메인상추, 스위트콘 등 미국의 대표식물이 함께 길러진다.

덕수초등학교와 드와이트 외국인학교의 학생들이 텃밭 프로그램에 참여했으며 환경과 먹거리의 소중함을 배우는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 했다.

상반기에는 씨를 뿌리고 모종을 심어 관찰하고 기르면서 직접 수확한 쌈 채소, 오이, 토마토 등을 먹으며  건강한 식습관의 중요성을 체험했으며 9월에는 어린이들이 올해 5월 직접 심은 고구마를 캐며 수확의 기쁨을 맛보고 수확한 농산물을 활용하여 학교에서 간식을 직접 만들고 나누어 먹는 등 텃밭 활동의 즐거움을 느끼며 생명의 중요성을 배워 나가고 있다.

또한 11월 7일에는 7개국 어린이들이 정성껏 가꾼 무, 배추 등 김장 채소를 수확해 직접 김장 속을 만들어 김장김치를 담으며 한국의 공동체 식문화를 함께 느꼈다.

텃밭 교육에 참여하는 박인영 교사는 "아이들이 텃밭 활동을 통해 공동체 문화를 경험할 수 있었고 상추와 고구마 등 직접 키우고 수확한 농작물을 이용하며 다양한 음식을 만들어 먹는 활동을 통해 농업의 중요성을 배우게 됐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