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19-12-06 11:30 (금)

본문영역

영화'늑대의 아이들', 2차 세계대전 종전 이후, 외딴 숲속 저택에 남겨진 9명의 아이들의 잔혹한 생존기
상태바
영화'늑대의 아이들', 2차 세계대전 종전 이후, 외딴 숲속 저택에 남겨진 9명의 아이들의 잔혹한 생존기
  • 백석원
  • 승인 2019.11.14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영화<늑대의 아이들> 아드리안 페넥 감독(출처/위드 라이언 픽쳐스)

<늑대의 아이들> 아드리안 페넥 감독은 “과거 사건을 통해 현재를 이야기하는 것이 더 통찰력을 가질 수 있도록 한다. 1945년 이후의 시기는 인간과 동물 사이의 존재인 늑대인간 같았고, 당시 아이들과 수용소에서 훈련된 개들에 관한 전설을 들었다.”라고 2차 세계대전 종전 이후의 시대적 배경의 설정과 제작 의도를 밝혔다. 또한 “강제수용소와 같은 자연 속에서 인간은 정체성에서 동물적 측면을 부정하기 위해 문화를 만들었다. 전쟁으로 모든 것이 사라지며 인류가 의미하는 것을 잊었다. 동물적 본능만 남아있는 아이들은 수용소에서 훈련된 늑대와 같다.”라며 아이들과 늑대의 상관관계와 늑대가 가지는 상징적인 의미를 전해 심오한 주제를 담아낸 웰메이드 장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영화<늑대의 아이들>중에서(출처/위드 라이언 픽쳐스)

전 세계 영화제에서 인정받은 걸작 <늑대의 아이들>은 심오한 인간 본성의 모습과 한정된 공간에서 펼쳐지는 스릴과 공포를 그려 제39회 판타스포르토 국제영화제와 제23회 부천국제영화제 등 수 많은 영화제에서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극의 몰입감을 더하는 사실적인 아이들의 열연과 공포의 대상인 셰퍼드 견의 명품 연기로 높은 완성도를 선보여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11월 14일(목) 오늘 개봉한 <늑대의 아이들>은 2차 세계대전 종전 이후에 남겨진 아이들의 이야기를 긴장감 넘치는 전개와 아름다운 화면과 매혹적이고 독창적인 연출의 매력으로 관객들을 매료시켜 극장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영화<늑대의 아이들>2차 세계대전 이후, 남겨진 9명의 아이들의 이야기(출처/위드 라이언 픽쳐스)

2차 세계대전 이후, 남겨진 9명의 아이들의 이야기

강제 수용소에서 해방된 9명의 아이들은 숲 속 버려진 저택으로 보내진다.
식량도, 옷도 마땅치 않던 그 곳에서 유일하게 아이들을 돌봐 줄 보모는 늑대에 의해 살해되고 저택은 늑대로 둘려 쌓여 아이들은 음식과 물도 없는 황무지에 갇힌다. 
그러나 진짜 위험은 고아원 안에 도사리고 있다. 
아이들은 전쟁을 겪어냈지만, 그들의 생존기는 이제부터 시작이다.
 

새로운 스타일의 장르 영화 탄생을 알리는 웰메이드 미스터리 잔혹동화 <늑대의 아이들>은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포스터
▲영화<늑대의 아이들> 포스터(출처/위드 라이언 픽쳐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