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19-12-06 11:30 (금)

본문영역

표고버섯 스낵이 베트남 사람 입맛에 딱 맞아요... ‘2019 하노이 식품박람회’에서 우리 임산물 수출 홍보
상태바
표고버섯 스낵이 베트남 사람 입맛에 딱 맞아요... ‘2019 하노이 식품박람회’에서 우리 임산물 수출 홍보
  • 권준현 기자
  • 승인 2019.11.16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산림청, ‘2019 하노이 식품박람회’에서 우리 임산물 수출 홍보(출처/산림청)

산림청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와 함께 베트남의 수도 하노이에서 개최된 ‘2019 하노이 식품 박람회’에 참가해 265만불의 수출 상담 실적을 올렸다.

하노이 식품박람회는 식품류 외 식품가공 및 포장기계 등 식품 관련 산업 종합박람회로 신남방 정책의 핵심인 베트남 시장 동향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곳이다.

‘2019 하노이 식품박람회’에는 10개국, 250개 부스, 200개 업체가 참가했으며 우리나라는 하노이 식품박람회에 신선 농임산물, 건강기능식품 등 39개 수출업체와 한국관을 구성해 참가했다.

우리나라 임산물은 7개 업체가 함께 참여했으며 표고버섯 가공 스낵, 반건시, 산양삼 가공품 등을 생산하는 업체들은 현지 부스를 방문한 구매자들과 수출 상담을 진행했다.

표고버섯을 활용한 불고기와 잡채, 밤을 넣은 삼계탕 등 임산물을 활용한 시연·시식 행사를 진행했다. 현장에서는 담백한 맛이 매력인 표고버섯 스낵이 큰 호응을 받았고 반건시의 프리미엄 상품 진입 가능성도 확인했다.

산림청은 신남방 시장 개척을 위해 베트남을 수출 주력 시장으로 삼고 지속적으로 식품 박람회에 참여하는 등 마케팅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베트남의 입맛을 사로잡을 수 있는 제품 개발을 위해 국내 결혼 이주 여성을 활용한 마켓 테스트 등으로 시장 맞춤형 수출 상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