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7-10 14:35 (금)

본문영역

김장재료 안전성검사 결과, 갓과 파 2건서 잔류농약 초과 검출… 279kg 전량 압류 및 폐기
상태바
김장재료 안전성검사 결과, 갓과 파 2건서 잔류농약 초과 검출… 279kg 전량 압류 및 폐기
  • 고성민 기자
  • 승인 2019.11.19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갓, 파 각각 1건에서 기준치 초과하는 잔류농약 검출… 279kg 전량 압류 및 폐기
▲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김장재료 갓과 파 등 농산물 2건에서 기준치를 초과하는 잔류농약이 검출됐다고 밝혔다.(출처/픽사베이)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본격적인 김장철을 맞아 김장재료 303건에 대한 잔류농약, 방사능, 중금속, 유해미생물 적합여부를 검사한 결과, 갓과 파 등 농산물 2건에서 기준치를 초과하는 잔류농약이 검출됐다고 19일 밝혔다.

이에 보건환경연구원은 잔류농약 기준을 초과한 농산물 279kg을 전량 압류·폐기하는 한편 식품의약품안전처, 농산물품질관리원 등 관련기관과 관할 시군에 해당 사실을 긴급 통보해 부적합 농산물이 시중에 유통되지 않도록 차단 조치했다.

이번 검사는 지난달 21일부터 지난 8일까지 수원, 구리, 안양, 안산 등 도내 농수산물도매시장, 대형마트, 재래시장, 백화점 등에서 유통되고 있는 무, 배추, 마늘, 파 등 농산물 222건과 고춧가루, 젓갈, 식염 등 가공품 81건 등 김장재료 303건을 대상으로 잔류농약, 중금속, 방사능, 유해미생물 등 유해성분 함유 여부를 조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검사 결과, 갓 1건에서는 기준치 0.01 mg/kg의 5배에 달하는 0.05 mg/kg의 다이아지논이, 파 1건에서는 기준치 0.01mg/kg의 15배에 달하는 0.15mg/kg의 클로로피리포스-메틸이 각각 검출됐다.

보건환경연구원은 부적합한 식재료로부터 도민들의 식탁을 보호하고자 지난해 263개 항목보다 많은 341개 항목에 대한 잔류농약검사를 실시했으며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방사능에 대한 우려가 커진 점을 고려해 젓갈류 등을 중심으로 방사능성 물질에 대한 검사도 병행 실시했다고 설명했다.

보건환경연구원은 김장이 마무리되는 12월까지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했다으로써 부적합한 김장재료가 공급되는 일을 차단해 나갈 방침이다.

윤미혜 보건환경연구원장은 “김치를 직접 담가 먹는 가정이 여전히 많은 만큼 검사항목을 대폭 확대한 것은 물론 고성능 정밀분석기기도 새로 도입해 철저한 검사를 실시했다”며 “앞으로도 김장재료에 대한 지속적인 검사를 실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한 인천에서 유통되는 일부 김장철 농산물에서도 기준치 이상의 잔류농약이 검출됐다.

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8~18일 실시한 농산물 잔류농약 검사 결과 생강, 홍갓, 청갓 등 3 품목에서 기준치 이상의 잔류농약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생강에선 기준치(0.05mg/kg) 3.4배에 달하는 루페루논이, 홍갓에선 기준치(0.02mg/kg) 6배의 플루벤디아미드가, 청갓에선 기준치(0.70.05mg/kg) 1.57배의 헥사코나졸이 각각 검출됐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이들 농산물을 압류·폐기하고 관할 군·구 등에 긴급 통보해 행정조치 하도록 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