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7-10 14:35 (금)

본문영역

‘플라이강원’ 첫 취항, 강원, 제주 하늘길 열었다...양양국제공항 관광객 유입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
상태바
‘플라이강원’ 첫 취항, 강원, 제주 하늘길 열었다...양양국제공항 관광객 유입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
  • 전동진 기자
  • 승인 2019.11.21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합니다.
▲강원도는 플라이강원이 오는 22일 국내노선인 양양 ↔제주 간 첫 운항을 한다고 밝혔다. (출처/픽사)

강원도는 양양국제공항을 모기지로 하는 저비용 항공사인 플라이강원이 오는 22일 오후 3시시 양양국제공항 2층에서 첫 취항에 따른 취항식을 개최 하고 국내노선인 양양 ↔제주 간 첫 운항을 한다고 밝혔다.

이번 취항 행사는 강원도 입장에서는 매우 큰 의미다. 우선, 강원도를 기반으로 하는 모기지 항공사인 플라이강원 첫 운항을 시작하는 의미가 크고 또한, 양양공항을 중심으로 새로운 관광객이 유입됨에 따라서 동해안을 중심으로 관광 및 지역경제 활성화가 크게 기대 된다.

이번 취항을 기념해, 플라이강원은 양양↔제주 노선에서 특별 할인 행사로 주중2만원, 주말3만원 요금으로 30일 까지하며 12월 1일부터 24일까지는 주중3만원, 주말5만원 요금으로 강원 도민 대상으로 특별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

플라이강원은 22일 국내선 취항을 시작으로 12월 중에는 비행기 한 대를 더 투입해, 양양↔대만 타이페이 노선에 취항함으로서 국제선 운항도 본격적으로 운항 할 예정이다.

강원도 관계자는 "첫 출발하는 플라이강원이 2002년 개항한 이후 동해안의 유일한 국제 공항으로 잠재력은 컷지만, 적정 승객을 확보하는 데 어려움을 겪어 왔다.이번에 플라이 강원이 본격 운항을 개시 함으로써 양양공항 이용객 증가와 활성화에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전폭적인 행정지원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21일 중국 하이난 하이커우시에 소재한 시후실험학교에서 ‘중국-아름다운 교실’ 결연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번 31번째 ‘중국-아름다운 교실’을 통해 학교 내 도서관을 새롭게 조성하는 공사를 지원하고 총 700여권의 책을 기부했다. 더불어 아시아나항공의 현직 중국인 캐빈 승무원이 직접 진행하는 직업 특강도 열어 항공산업과 승무원에 대한 관심이 높은 학생들의 호응을 얻었다.

이 날 행사에는 정성권 아시아나항공 중국지역본부장, 김창남 주광저우 총영사관 부총영사 등이 참석해 아시아나항공과 시후실험학교의 자매결연을 기념했다.

정성권 아시아나항공 중국지역본부장은 “아시아나항공은 다변화된 글로벌환경에 맞춰 ‘중국-아름다운 교실’ 같은 현지 밀착형 사회공헌 활동에 힘써왔다”며 “앞으로도 한중 민간 교류 활성화를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