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4-09 18:13 (목)

본문영역

국립세계문자박물관 착공식...인천 최초 국비 100% 문화시설, 908억원 투입 2021년 개관
상태바
국립세계문자박물관 착공식...인천 최초 국비 100% 문화시설, 908억원 투입 2021년 개관
  • 고수영 기자
  • 승인 2019.11.27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지면적 19,418㎡, 연면적 15,650㎡, 지하1층 지상 2층 규모

인천시는 11월 27일(수) 오후3시 인천 송도 센트럴파크에서 “국립세계문자박물관 착공식”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인천국제공항과 항만 등 뛰어난 접근성과 송도국제도시의 인프라와 결합하여 2021년 인천송도에 건립될 국립세계문자박물관은 국내를 넘어선 문자 관련 연구, 교육 및 학술교류의 세계적 거점이 될 전망이다.

국립세계문자박물관은 부지면적 19,418㎡, 연면적 15,650㎡로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로 건립될 계획이다.

지하 1층에는 전시실,수장고, 학예실이 들어서고 지상 1~2층에는 전시실, 도서관, 다목적강당, 세미나실, 강의실등을 갖출 예정으로 전체사업비는 유물 구입비등을 포함해 908억이 투입된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우리 인천은 역사적으로 세계 최초의 금속활자로 인쇄된 상정고금예문 간행, 팔만대장경 조판, 외규장각 설치, 그리고 ‘인천인물’ 박두성 선생의 한글점자 ‘훈맹정음’ 창제 등 문자 문화의 역사를 갖고 있는 도시”라며, “국립세계문자박물관 건립을 통한 명실상부한 글로벌 문화도시 인천으로의 도약과 관광산업 부흥의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전남 목포시는 목포생활도자박물관에서 운영하는 유료 체험프로그램 연간 참여자가 처음으로 1만명을 돌파했다고 27일 밝혔다.

생활도자박물관은 목포의 오랜 도자 역사 전통을 품고 있는 국내 최초의 생활도자 전문 박물관으로, 방문객들이 도자기를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주요 프로그램은 세라믹색종이체험, 도자기체험 등 어린아이부터 어른들까지 누구나 쉽게 접할 수 있어 관람객들에게 인기다.   

박물관 관계자는 "더욱 알차고 풍성한 교육체험 프로그램으로 방문객들에게 즐거움을 드릴 것"이라며 "도자박물관에서 관람도 하고 체험도 하면서 유익한 시간 보내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
▲국립세계문자박물관 조감도(출처/인천시)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