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19-12-14 21:54 (토)

본문영역

세기의 명작 '미션' 바로 오늘, 11월 28일(목) 재개봉 로버트드니로, 제레미아이언스, 리암니슨까지 무력 VS 비폭력
상태바
세기의 명작 '미션' 바로 오늘, 11월 28일(목) 재개봉 로버트드니로, 제레미아이언스, 리암니슨까지 무력 VS 비폭력
  • 백석원
  • 승인 2019.11.28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력 VS 비폭력, 죽음의 경계 앞 서로 다른 선택!
과라니족의 운명을 건 전쟁이 시작된다!

세기의 명작 <미션>이 바로 오늘, 11월 28일(목) 재개봉한 가운데 로버트드니로, 제레미아이언스, 리암니슨까지 할리우드 명배우들의 화려한 연기 앙상블을 기대케 만드는캐릭터 포스터 3종을공개했다.

무력 VS 비폭력, 죽음의 경계 앞 서로 다른 선택!
과라니족의 운명을 건 전쟁이 시작된다!

▲
▲ '미션'의 캐릭터 포스터 배우 로버트드니로(출처/액티버스엔터테인먼트)

18세기 극단의 시대, 죽음의 위기에 처한 원주민을 지켜내기 위해 서로 다른 선택을 한두 남자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미션>이드디어 오늘, 11월 28일(목)재개봉했다. 개봉을 기념해 세계적인 명작의 귀환을 알리는 주연 배우들의 폭발적인 열연을 담아낸 캐릭터 포스터 3종을 공개해 영화를 향한 기대감을 더욱 증폭시킨다.

▲ '미션'의 캐릭터 포스터 배우 리암니슨(출처/액티버스엔터테인먼트)

공개된 '미션'의 캐릭터 포스터 3종은 원주민 과라니족을 지키기 위해 무력과 비폭력, 서로 다른 방식으로 대응하는 주인공들의 모습을 담아내 흥미를 자아낸다. 먼저 수도자가 된 살인 복역수 ‘멘도자’ 역의 로버트드니로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날카로운 눈빛으로 칼을 겨누고 있는 강렬한 모습은“사람들이 저를 필요로 해요”라는 대사와 만나 압도적인 시너지를 발휘한다.

과라니족을 지키기 위해선 무력을 사용할 수밖에 없다는 ‘멘도자’의 선택이 고스란히 묻어나 강렬한 비주얼과 함께 그가 펼칠 전쟁의 서막을 기대하게 만든다. 다음은 비폭력을 믿는 ‘가브리엘 신부’(제레미아이언스)의 포스터다.‘멘도자’와는 정반대의 선택을 한 그는 오보에의 아름다운 선율로 과라니족과 교감하며 그들의 마음을 열었다. “손에 피를 묻히고 죽는 것은 배반이야”라며 비폭력을 주장하는 그는수도자로서의 신념을 고수하며 ‘멘도자’와의 팽팽한 갈등을 예고해 궁금증을 높인다.

▲비폭력을 믿는 ‘가브리엘 신부’(제레미아이언스)의 포스터(출처/액티버스엔터테인먼트)

마지막으로 ‘멘도자’와 뜻을 함께한 선교회의 신부 ‘필딩’ 역을 맡은 리암니슨의 포스터도 빼놓을 수 없다. “멘도자와 함께 하겠습니다”라며 무기를 든 ‘필딩 신부’의 모습은 과라니족을 지키기 위한 굳은 결심이 돋보인다. 신부로서의 자리도 내려놓을 만큼 어려운 결정을 한 그가 ‘멘도자’와 함께 무사히 과라니족을 지켜낼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이처럼 단 한 컷만으로도 현존하는 할리우드 최고 배우들의 폭발적인 열연을 느끼게 만드는 캐릭터 포스터 3종은 <미션>을 향한 관객들의 기대를 더욱 고조시킨다.

서로 다른 선택으로 극적 긴장감을 높이는 주인공 3인의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한 <미션>은 바로 오늘, 11월 28일(목) 개봉해 절찬 상영 중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