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19-12-14 21:54 (토)

본문영역

"우리동네키움센터 덕분에 방과 후가 달라졌어요"… 서울시, 초등돌봄 정책 성과
상태바
"우리동네키움센터 덕분에 방과 후가 달라졌어요"… 서울시, 초등돌봄 정책 성과
  • 전동진 기자
  • 승인 2019.11.28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동네키움센터  포스터

초등학생들의 틈새보육을 메워주는 서울시 ‘우리동네키움센터’가 출범 1년여를 맞았다. 지난해 4개소를 시작으로 103개 센터 설치가 확정됐고 현재 36개 센터가 운영에 들어가며 온마을돌봄을 실현해 나가고 있다.

서울시가 ‘우리동네키움센터’의 아이돌봄 정책성과에 대한 현장의 생각과 아이디어를 듣기 위한 권역별 워크숍을 시작한다. 우리동네키움센터를 이용한 아이들과 학부모, 돌봄 종사자, 지역 내 돌봄 관계자가 모두 모여 머리를 맞댄다.

서울시는 그 첫 시작으로 30일 노원구 동일초등학교 대강당에서 ‘잘 생겼다 우리동네키움센터 동북권 워크숍’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해 김성환 국회의원, 오승록 노원구청장, 봉양순 시의원, 해당 지역의 키움센터 이용아동, 학부모, 돌봄교사, 우리동네키움참여단 등 2백여명의 시민들이 참석한다.

워크숍에선 박원순 시장과 키움센터 이용 아동·학부모 등이 참여하는 ‘토크콘서트’가 열린다. 우리동네키움센터로 내 삶이 어떻게 변화했는지 참여자들의 목소리를 듣고 앞으로 운영 방향에 대한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한다.

키움센터 홍보 방안, 키움센터와 지역 내 돌봄시설과의 연계 방안에 대한 다양한 아이디어를 내는 ‘원탁토론회’ 자리도 마련했다. 시는 토크콘서트와 원탁토론회에서 나온 의견은 검토를 거쳐 향후 키움센터 운영에 반영한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시는 이번 동북권 워크숍을 시작으로 내년 상반기엔 서남·서북·동남권에서도 워크숍을 개최해 현장의 생각과 아이디어를 들을 예정이다.

동북권 워크숍은 ‘서울이 꿈꾸는 방과 후’ 키움 토크콘서트 우리동네키움센터를 알리는 ‘모둠별 원탁토론회’ 눈으로 보고 직접 체험도 하는 돌봄홍보관으로 구성된다.

토크콘서트엔 박원순 서울시장과 서울시 아동 명예시장, 키움센터 이용아동·학부모, 돌봄선생님, 관계전문가 등 8명이 패널로 참여한다. 토크콘서트 직전엔 ‘서울시 온마을돌봄의 성과와 비전’이라는 주제의 정책발표도 진행된다.

이들은 각자의 입장에서 키움센터와 내 삶의 변화 내가 그려본 방과 후는 그래서 키움센터는 재밌다 돌봄, 학교안에서 밖으로 학교 밖, 마을이라 안전해 라는 주제로 서울시 미래의 돌봄 정책방향을 이야기한다.

모둠별 원탁토론회 : 모든 참석자들이 15여개의 원형 테이블에 앉아 다양한 아이디어를 제안하고 발표하는 자리다. 토론 주제는 ‘우리동네의 마을자원이나 돌봄시설과는 어떻게 연계할지’, ‘키움센터를 어떻게 알릴지’다.

모둠별로 전문 퍼실리테이터가 배치돼 참여자들이 방과 후 초등돌봄에 대한 아이디어를 구체화하고 정책제안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토론회는 각 조의 아이디어 발표와 우수제안 시상, 돌봄 전문가 강평 순으로 진행된다.

온마을돌봄·키움센터 홍보관 : 행사장 내 서울시와 동북권 자치구의 돌봄정책을 알리는 홍보관을 운영한다. 행사 전 또는 진행 중 온마을돌봄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된다.

행사장 1층엔 참여아동들이 키움센터에 적용할 PBL 프로그램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놀이공간이 마련돼 운영될 예정이다.

행사장 2층엔 서울시 초등돌봄 정책을 소개하는 홍보·전시관, 동북권역 자치구의 지역형 마을돌봄 홍보관을 비롯해 PBL 이해하기, 12월초 오픈하는 우리동네키움포털 사전체험 등 콘텐츠도 마련될 예정이다.

또한 우리동네키움센터 포토존 구성, 키움센터 퀴즈쇼 등 이벤트도 구성해 현장의 참여와 재미를 만들어간다.

행사 진행 중에는 키움소통함을 운영해 시민들의 건의사항, 민원을 현장에서 접수하고 토론결과와 함께 향후 키움센터 운영에 반영한다.

한편 서울시는 '22년까지 400개의 우리동네키움센터를 규모·유형별로 확충할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다양한 돌봄관계자들이 함께 어우러져 의견을 나누는 자리를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동북권 워크숍에 이어 내년 상반기 중에는 서남권, 서북·도심권, 동남권 워크숍을 통해 서울형 돌봄을 지역단위로 살펴볼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