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19-11-21 17:02 (목)

본문영역

아동학대 신고의무자 교육 필수
상태바
아동학대 신고의무자 교육 필수
  • 고성민 기자
  • 승인 2019.06.10 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pexels
▲출처/pexels

충청북도는 아동학대 신고의무자가 소속된 기관‧시설 등의 장은 「아동복지법」제26조 및 같은법 시행령 제26조에 의하여 소속 신고의무자에게 아동학대 예방 및 신고의무와 관련된 교육을 이수하여야 한다고 밝혔다.

'아동학대 신고의무자'란 직무를 수행하면서 아동학대를 쉽게 발견할 수 있는 직업군으로, 종전에는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초‧중‧고), 종합병원, 아동복지시설‘ 종사자로 한정하고 있었다.

그러나 ‘18. 4월 아동복지법이 개정 시행됨에 따라 모든 사회복지시설의 장과 종사자, 청소년시설 종사자, 구급대원 등으로 확대되었으며, 아동학대 신고의무자(「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제10조)가 소속된 모든 기관‧시설에서는 아동학대예방교육을 실시해야 한다. 

교육 방법은 중앙아동보호전문기관 홈페이지(korea1391.go.kr) 자료실에 등재된 교육교재(PPT, 동영상)를 활용한 집합교육, 시청각교육 또는 인터넷 강의(서울시 평생학습포털-sll.seoul.go.kr, 경기도 지식캠퍼스-gseek.kr, 교육부 중앙교육연수원 사이트-neti.go.kr) 등 기관 여건에 맞게 교육을 이수 받으면 된다.

한편, ‘18.1.1.부터 ’19.12.31.까지 신고의무자 교육을 1시간 이상 이수한 경우 ‘18년과 ’19년 교육을 모두 이수한 것으로 처리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