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1-25 14:30 (토)

본문영역

제19회 디렉터스컷 어워즈, 강형철, 김보라, 봉준호, 이병헌, 이지원 한국영화를 빛낸 감독들의 풍성한 이야기를 전하다!
상태바
제19회 디렉터스컷 어워즈, 강형철, 김보라, 봉준호, 이병헌, 이지원 한국영화를 빛낸 감독들의 풍성한 이야기를 전하다!
  • 백지연 기자
  • 승인 2019.11.29 2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렉터스컷 어워즈 스페셜 토크 : 디렉터스 체어’가 지난 28일(목) 오후 7시 30분 메가박스 코엑스 MX관에서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1998년 시작해 올해로 19회를 맞이한 디렉터스컷 어워즈는 (사)한국영화감독조합의 감독들이 주최가 되어 직접 수상자를 선정하는 영화 시상식으로, 선정자와 수상자가 함께 어우러질 수 있는 축제의 자리를 마련하고자 기획되었다. 특히, 올해에는 시상식 행사에 앞서 투표 결과 최다 득표한 5편의 ‘올해의 영화’ 감독들이 한자리에 모여 작품에 대해 이야기하는 스페셜 토크 프로그램 ‘디렉터스컷 어워즈 스페셜 토크 : 디렉터스 체어’가 진행되었다. 

▲
▲디렉터스컷 어워즈 스페셜 토크 : 디렉터스 체어 강형철, 김보라, 봉준호, 이병헌, 이지원 감독 (출처/한국영화감독조합)

제19회 디렉터스컷 어워즈에서는 <극한직업>, <기생충>, <미쓰백>, <벌새>, <스윙키즈> 총 5편이 ‘올해의 영화’ 작품으로 선정되어 <극한직업>의 이병헌 감독,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 <미쓰백>의 이지원 감독, <벌새>의 김보라 감독, <스윙키즈>의 강형철 감독이 참석하고 변영주 감독과 민규동 감독이 모더레이터를 맡아 영화에 대한 풍성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먼저 1,626만 관객을 동원하며 올해 최고 흥행작이자 한국 영화 역대 흥행 2위에 오른 <극한직업>의 이병헌 감독은 “전형적인 권선징악에 해당하는 쾌감뿐만 아니라 그 이상을 원했다. 가족 같고 친구 같은 캐릭터들에게 관객들이 차근차근 감정을 쌓아가고 공감하면서 볼 수 있는 이야기를 만들고자 했다.”라며 작품에 대한 연출 의도를 전했다.

제72회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하며 세계적인 호평을 이끈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은 “디렉터스컷 어워즈는 동료 감독들이 직접 투표하는 시상식이기 때문에 의미가 남다르다. 선수들이 인정한 선수가 되고 싶은 마음이다.”라며 이번 행사에 참여한 소감을 밝혔으며, “<미쓰백>, <벌새> 두 편을 모두 보았다. 너무 재밌게 봤고 강렬했다. 이렇게 강력한 데뷔작으로 데뷔를 한다는 것이 부럽다.”라며 후배 감독들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전했다.

이어 <미쓰백>의 이지원 감독은 “상업 영화이기는 하지만 일반 상업 영화에서 인물을 비추는 방식보다는 살아있는 사람처럼 철저히 털과 주름까지 밀접하게 비추고 싶었다.”, <벌새>의 김보라 감독은 “낯선 사람과 나누는 우정, 환대의 느낌. 그 순간이 감사하고 벌새단과 만나는 순간이 소중했다.”라며 관객들의 뜨거운 호평을 받았던 데뷔작에 대해 전했다.

또한, <스윙키즈>의 강형철 감독은 “춤 영화의 형식을 빌려 이 땅에서 이념에 희생 당한 자들의 이야기를 그리고 싶었다. 대사가 없이 몸으로 감정을 표현하는 장면이 많았는데 배우들의 연기가 빛이 났다.”라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5명의 감독들은 한국영화계의 다양한 현안에 대해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누고, Q&A를 통해 관객과 한층 가깝게 소통하며 ‘디렉터스컷 어워즈 스페셜 토크 : 디렉터스 체어’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이처럼 한국 영화계를 빛낸 감독들의 다채로운 이야기로 풍성하게 채워진 ‘디렉터스컷 어워즈 스페셜 토크 : 디렉터스 체어’는 12월 5일(목) 오후 10시 네이버 V LIVE를 통해서도 만나볼 수 있으며, 제19회 디렉터스컷 어워즈는 12월 12일(목) 오후 7시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에서 개최된다.

▲디렉터스컷 어워즈 스페셜 토크 : 디렉터스 체어 강형철, 김보라, 봉준호, 이병헌, 이지원 감독 (출처/한국영화감독조합)

한편, 제19회 디렉터스컷 어워즈의 올해의 감독상 후보로는 <미쓰백> 이지원, <스윙키즈> 강형철, <극한직업> 이병헌, <기생충> 봉준호, <벌새> 김보라가, 올해의 신인 감독상 후보로는 <미쓰백> 이지원, <미성년> 김윤석, <김군> 강상우, <엑시트> 이상근, <벌새> 김보라가 선정되었다.

올해의 비전상 후보로는 <항거:유관순 이야기> 조민호, <김군> 강상우, <우리집> 윤가은, <벌새> 김보라, <메기> 이옥섭이, 올해의 각본상 후보로는 <완벽한 타인> 배세영, <국가부도의 날> 엄성민, <극한직업> 문충일, <기생충> 봉준호 ∙ 한진원, <벌새> 김보라가 후보에 올랐다.

올해의 남자배우상 후보로는 <완벽한 타인> 유해진, <극한직업> 류승룡, <우상> 한석규, <기생충> 송강호, <기생충> 최우식이, 올해의 여자배우상 후보로는 <미쓰백> 한지민. <국가부도의 날> 김혜수, <기생충> 이정은, <기생충> 조여정, <벌새> 박지후가 선정되었다.

올해의 새로운 남자배우상 후보로는 <뺑반> 손석구, <내안의 그놈> 진영, <기생충> 박명훈, <양자물리학> 박해수, <메기> 구교환이, 올해의 새로운 여자배우상 후보로는 <미쓰백> 김시아, <스윙키즈> 박혜수, <악질경찰> 전소니, <기생충> 장혜진, <벌새> 박지후가 후보에 올랐다. 올해의 부문별 수상자는 12월 12일(목) 시상식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