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9-20 20:53 (일)

본문영역

칼 같은 작곡가와 불같은 지휘자가 만났다!
상태바
칼 같은 작곡가와 불같은 지휘자가 만났다!
  • 고수영 기자
  • 승인 2019.06.10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스터즈시리즈6 ‘말러-밤의 노래’ (출처/대전시)
▲마스터즈시리즈6 ‘말러-밤의 노래’ (출처/대전시)

 

칼 같은 성격의 작곡가 말러와 불 같은 카리스마의 지휘자 제임스 저드가 만났다.

대전시립교향악단은 오는 21일 오후 7시 30분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 무대에 대전방문의 해 기념 마스터즈시리즈6 ‘말러-밤의 노래’를 올린다.

구스타프 말러가 교향곡 7번을 ‘밤의 음악’이라 직접 부제를 붙였던 것을 보면 이곡으로 무엇을 표현하고 싶었는지 알 것 같다. 밤에 부는 선선한 바람이 좋아지는 계절이다. 여기에 음악이 함께 한다면 금상첨화 일 것이다.

교향악 7번 ‘밤의 노래’는 말러 곡 중 가장 난해하고 어렵다고  손꼽히고 있지만, 굉장히 독창적이고 흥미진진한 소리로 가득한  작품이라는 상반된 평가를 받고 있다.

다양한 악기 조합을 통해 이전에 쓴 어느 곡보다 더 다채로운 음색을 이끌어내며 또한 교향곡에서 거의 사용되지 않는 기타와 만돌린까지도 연주된다.

구스타프 말러는 오스트리아의 작곡가이자 지휘자로 빈 국립 오페라 극장 감독을 시작으로 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등에서 활약했고, 대부분의 삶을 지휘자로 활동했기에 작곡가로서는 제한이 있음에도 후기 낭만파의 중요한 작곡가로 평가되고 있다.

말러는 클래식 작곡가 중 마니아층이 가장 많다 해도 의심할 여지가 없다. 그는 다채롭고 현란한 작곡기법으로 BBC 뮤직 매거진 151명의   지휘자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그의 교향곡 중 3개가 역대  최고의 교향곡 10위 안에 올랐다.

다양한 악기 조합을 통해 이전에 쓴 어느 곡보다 더 다채로운 음색을 이끌어내며 또한 교향곡에서 거의 사용되지 않는 기타와 만돌린까지도 연주된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