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6-18 18:11 (화)
바이올리니스트 유진박 또 사기?!
상태바
바이올리니스트 유진박 또 사기?!
  • 고성민 기자
  • 승인 2019.06.10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유진박 인스타 캡처
▲ 유진박 인스타 캡처

바이올리니스트 유진박(44)이 매니저에게 또 다시 착취를 당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10일 법조계 따르면 유진박의 현 매니저 김모(59)씨를 사기와 업무상 배임, 횡령 등 혐의로 지난달 23일 고발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매니저 김씨는 유진박 명의로 약 1억800만원어치 사채를 빌려 쓰고 출연료 5억600만원을 횡령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김씨는 유진박의 부동산을 낮은 가격에 팔아 시세 대비 차액만큼 손해를 입힌 혐의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씨는 1990년대 유진 박과 함께 일했다가 헤어졌지만 유진 박이 조울증 등으로 인해 심신이 약해진 틈을 타 힘든 상황이 지난 후 다시 만나 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