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1-18 17:07 (토)

본문영역

중국 상하이 웨이나화장품 임직원 3,300여명 대규모 인센티브단 방한...한류스타 민경훈 특별초청 공연
상태바
중국 상하이 웨이나화장품 임직원 3,300여명 대규모 인센티브단 방한...한류스타 민경훈 특별초청 공연
  • 전동진 기자
  • 승인 2019.12.10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류 바람 타고 중국 대규모 인센티브단 방한

한국관광공사는 오는 11일 중국 유명 화장품 제조·판매회사 상하이 웨이나화장품 임직원 3,300여명이 인센티브 관광으로 방한해 한류스타 특별 공연을 즐길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사는 중국 인센티브 관광객이 선호하는 한류스타를 초청해 특별 공연을 개최하는 등 중국 인센티브 단체를 유치하기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다. 그 결과 지난 10월 시우징제약그룹, 광저우 엔루위의약과기회사, 후난 비티푸무역회사 등 대형 인센티브 관광 단체를 유치해 더원, 백지영, 황치열, 현아 등 한류스타가 특별공연을 펼친 바 있다. 이번에 방한하는 상하이 웨이나화장품 기업행사에는 한류스타 민경훈이 강원도 평창 용평리조트에서 특별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상하이 웨이나화장품 임직원은 한류스타 특별 공연 관람 외에도 5박 6일간 강원도와 서울을 방문해 춘천 제이드가든, 강릉 안목해변 커피거리, 청와대 사랑채 등 주요 관광지를 방문한다. 또한, 강릉 컬링센터에서 컬링체험을 하면서 2018평창동계올림픽의 열기를 직접 체험하는 등 한국에서의 특별한 겨울을 즐길 예정이다.

공사는 2017년 중국의 한국 단체관광 금지조치 이후 중국 인센티브 관광시장 조기회복을 위해 한류 등 특색 있는 콘텐츠를 활용해 인센티브 관광 목적지로서 한국을 홍보해왔으며 이로 인해 2019년 11월 말 기준 전년 동기 대비 약 200% 증가한 99,857명의 중국 인센티브 관광객을 유치했다.

공사 정익수 미팅인센티브팀장은 “한류가수 특별 공연에 대한 중국 인센티브 관광 참가자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다”며 “향후에도 K-POP, K-Drama 등 다양한 한류콘텐츠를 활용해 기업회의, 인센티브 방한단체 유치를 지속할 것이며 더불어 대형 단체의 특별공연 시 응급구조사 현장파견 등 안전구호서비스를 지원해 방한만족도 제고를 위해서도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