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10-05 18:54 (수)

본문영역

개봉 3일째 100만 관객 돌파 영화 '백두산' 극장에서 꼭 봐야할 영화!
상태바
개봉 3일째 100만 관객 돌파 영화 '백두산' 극장에서 꼭 봐야할 영화!
  • 백석원
  • 승인 2019.12.21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대 12월 최고 흥행작 '신과함께-죄와 벌'과
동일한 흥행 속도!
전 세대 뜨거운 호평으로 극장가 흥행 돌풍!

참신한 소재, 배우들의 폭발적인 연기 시너지, 압도적 볼거리로 뜨거운 호평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백두산>이 남녀노소 관객들의 뜨거운 입소문에 힘입어 개봉 3일째인 12월 21일(토)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연말에 보기 딱 좋은 영화” “믿고 봤는데 후회 없는 선택이었다” 
<백두산>의 뜨거운 입소문 위력 입증! 개봉 3일째 100만 관객 돌파! 
역대 12월 최고 흥행작 <신과함께-죄와 벌>과 같은 속도! <국제시장> 보다 빠르다! 
남녀노소 관객들의 폭발적인 호평 세례 힘입어 거침없는 흥행 질주!

 

▲
▲영진위 통합전산망 집계, 12월 21일(토) 오전 기준(출처/ CJ엔터테인먼트)

영화 <백두산>은 남과 북 모두를 집어삼킬 초유의 재난인 백두산의 마지막 폭발을 막아야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연말 극장가 독보적 흥행을 이끌고 있는 영화 <백두산>이 관객들의 뜨거운 호평에 힘입어 12월 21일(토) 오전 개봉 3일째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이는 1,441만 명을 기록하며 역대 12월 최고 흥행작으로 등극한 <신과함께-죄와 벌>과 올해 1월 개봉해 1,626만 명을 동원하며 역대 박스오피스 2위를 기록한 <극한직업>의 3일째 100만 돌파와 같은 속도로 눈길을 끈다. 뿐만 아니라 12월에 개봉해 1,425만명을 동원한 <국제시장>의 4일째 100만 돌파보다 빠른 속도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렇듯 관객들의 폭발적인 입소문과 지지에 힘입어 겨울 극장가 새로운 흥행 기록을 세우고 있는 <백두산>은 개봉 2주차에도 거침없는 흥행세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100만 관객 돌파 영화 '백두산'  배우 이병헌(출처/ CJ엔터테인먼트) 

배우들의 완벽한 케미, 눈 뗄 수 없게 만드는 압도적 볼거리와 탄탄한 전개 속 인간미 넘치는 웃음과 감동을 선사하는 <백두산>은 개봉 후 영화를 관람한 관객들의 뜨거운 호평과 함께 극장가를 사로잡고 있다.

영화를 본 관객들은 “이병헌, 하정우의 케미가 장난 아니다”(인스타그램_sooo****), “감동과 웃음까지 두 마리 토끼 잡은 영화”(네이버_tlsg****), “극장에서 꼭 봐야할 영화임”(네이버_n3lg****), “최강의 라인업에 맞게 너무나 완벽했던 연기”(인스타그램_hyw_****), “현실 가능한 일이라 더 긴장하며 봤네요. 추천합니다”(네이버_roon****) 등 만장일치 호평과 추천을 이어가고 있다. 이렇듯 개봉 3일째 1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연말 극장가를 완벽하게 사로잡고 있는 <백두산>은 관객들의 열띤 반응에 힘입어 주말 극장가 폭발적인 흥행 질주를 이어갈 것이다. 

한국 영화를 대표하는 배우들의 만남, 백두산 화산 폭발이라는 소재와 참신한 상상력으로 새로운 재미와 볼거리를 선사할 영화 <백두산>은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100만 관객 돌파 영화 '백두산'  배우 배수지(출처/ CJ엔터테인먼트) 

대한민국 관측 역사상 최대 규모의 백두산 폭발 발생.
갑작스러운 재난에 한반도는 순식간에 아비규환이 되고,
남과 북 모두를 집어삼킬 추가 폭발이 예측된다.

사상 초유의 재난을 막기 위해 ‘전유경’(전혜진)은
백두산 폭발을 연구해 온 지질학 교수 ‘강봉래’(마동석)의 이론에 따른 작전을 계획하고,
전역을 앞둔 특전사 EOD 대위 ‘조인창’(하정우)이 남과 북의 운명이 걸린 비밀 작전에 투입된다.
작전의 키를 쥔 북한 무력부 소속 일급 자원 ‘리준평’(이병헌)과 접선에 성공한 ‘인창’.
하지만 ‘준평’은 속을 알 수 없는 행동으로 ‘인창’을 곤란하게 만든다.
한편, ‘인창’이 북한에서 펼쳐지는 작전에 투입된 사실도 모른 채 
서울에 홀로 남은 ‘최지영’(배수지)은 재난에 맞서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그 사이, 백두산 마지막 폭발까지의 시간은 점점 가까워 가는데…!

▲100만 관객 돌파 영화 '백두산'  배우 하정우(출처/ CJ엔터테인먼트) 
 ▲영화 '백두산' 포스터(출처/ CJ엔터테인먼트)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