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2-28 11:53 (금)

본문영역

‘토토즐 페스티벌’ 182억 이상 경제효과 발생, 대전시 원도심 지역경제 활성화
상태바
‘토토즐 페스티벌’ 182억 이상 경제효과 발생, 대전시 원도심 지역경제 활성화
  • 백석원 기자
  • 승인 2019.12.22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토즐 페스티벌’열기, 원도심 달궜다
▲‘토토즐 페스티벌’열기, 원도심 달궜다(출처/대전시)

대전시는 대전방문의 해를 맞아 야심차게 선보인 대전 토토즐 페스티벌이 큰 경제적 효과를 거두는 등 원도심을 뜨겁게 달군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22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 5월부터 시작한 대전 토토즐 페스티벌은 당초 10월에 종료될 예정이었으나 많은 인기로 인해 12월말까지 연장할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이로 인해 원도심 지역에 유동인구가 늘어나고 주변 상권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쳐 경제 활성화를 이끌고 있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배재대학교 산학협력단 ‘토토즐 성과분석’ 자료에 따르면 올해 70만 명이 넘는 여행객이 대전 토토즐 페스티벌을 방문했으며, 여행객들은 평균 2시간 42분간 원도심 지역에 머물러 축제를 즐긴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1인당 평균 2만 8,791원을 지출했으며, 이로 인해 경제 직접 효과만 182억 원 이상 발생했다.

이는 지역상인의 소득 증가로 이어져 행사일 상점들의 평균 매출액은 80만 5,100원으로 조사됐다.

▲‘토토즐 페스티벌’열기, 원도심 달궜다(출처/대전시)

토토즐 페스티벌에 참여한 여행객 중 20대가 42.4%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나 젊은 층이 원도심에 유입되는 결과로 이어졌으며, 동반형태는 가족이 47.3% 비율로 높아 세대 및 지역 간 소통의 공간으로써 토토즐이 긍정적 효과를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직접적인 경제 활성화 이외에도 여러 긍정적 효과까지 더해지면서 7월에는 세계축제협회의 피너클어워드를 수상(원도심 활성화부분)했으며, 12월에는 대전 시민이 뽑은 10대 뉴스에 선정됐다.

또한, 언론 및 블로그, 카페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지속적으로 노출돼 대전 방문의 해 홍보 창구 역할도 훌륭히 수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토토즐은 네이버, 다음 등 블로그 및 카페에 674건, 트위터,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1,550건, 인터넷 뉴스 520건, 유튜브 2,700건 등 모두 5,444건이 넘는 콘텐츠가 노출돼 있다.

특히 오는 24일에는 크리스마스 이브 행사를 중앙시장과 우리들 공원에서 개최해 매주 토요일에만 진행하던 기존의 토토즐과는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토토즐 페스티벌이 젊은 층을 중심으로 인기를 끌며 원도심 활성화에 이바지한 점이 크다”며 “남은 토토즐 행사를 알차게 마무리하고 2020년 토토즐 페스티벌을 차별화된 콘텐츠로 구성해 더욱 많은 여행객이 방문할 수 있도록 만들겠다.”고 말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