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3-01-31 12:12 (화)

본문영역

베이징시 경찰, ’19년 불법도박장 1,800여개를 적발', 우한시 원인불명 폐렴 사건 해산물시장에서 야생 동물 판 정황 포착
상태바
베이징시 경찰, ’19년 불법도박장 1,800여개를 적발', 우한시 원인불명 폐렴 사건 해산물시장에서 야생 동물 판 정황 포착
  • 권준현 기자
  • 승인 2020.01.05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이징시 생태환경국에 따르면 ’19년 베이징시 대기질이 1~2(우수, 양호)급을 기록 일수가 240일이었고, 중간오염(4급)을 기록한 일수는 4일, 중대오염(5급)은 발생하지 않았다고 발표하였다. [중국신문망]

중국신문망 보도에 따르면 베이징시 경찰, ’19년 불법도박장 1,800여개를 적발하고, 범죄혐의자 10,810명을 검거했다. [중국신문망]

경찰은 각종 도박 범죄 척결 역량을 강화하여 도박 범죄가 활동할 수 있는 공간을 최대한도로 압박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하였다.

中언론 신경보는 우한시에서 발생한 원인불명 폐렴 사건에 대해, 해당 화난(華南) 해산물시장내에서 야생 토끼와 야생 닭 등을 판 정황이 포착되었다고 보도했다. [신경보]

한편, 해당 시장은 1.1일부터 휴업된 상태라고 설명하였다.

 

▲
▲사진은 기사와 무관합니다. (출처/픽사베이)

中언론, 최근 허베이성 바이딩시에서 한 남성이 SNS에서 ‘음주운전했으니, 날 잡으러 오라’라는 영상을 올려 공안부처에 의해 5일간의 행정치안 구류처분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CCTV신문]

동 남성은 당시 실제로 음주운전을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되었지만, 교통경찰에 행패를 부린 혐의로 구류 처분을 받은 것으로 확인하였다.

 

中지진대망센터, ’19년 중국에서 5급 이상 지진이 총 30차례 발생한 가운데, 중국 내륙에서만 20차례 발생하였고, 리히터 규모가 가장 큰 지진이 4.24일 시짱자치구 모퉈현에서 발생한 6.3급 지진이였다고 발표하였다. [중국지진대망]

중국내 지진 강도가 가장 높은 지역은 시짱자치구였으며, 쓰촨성의 경우, 5급 지진이 7차례, 6급 지진이 1차례 발생하여 지진 빈도수는 가장 높고, 지진 강도는 2번째로 높았다고 설명하였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