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1-22 08:48 (수)

본문영역

올해부터 희귀질환에 대한 부담이 더 줄어든다!
상태바
올해부터 희귀질환에 대한 부담이 더 줄어든다!
  • 조윤희 기자
  • 승인 2020.01.09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1개 질환 산정특례 확대로 약 4,700여명 에게 추가 의료비 경감 혜택
▲  91개 질환 산정특례 확대로 약 4,700여명 에게 추가 의료비 경감 혜택이 주어진다. 진단요양기관 확대로 극희귀 및 상세불명 희귀질환자의 의료접근성도 향상될 예정이다.사진은 기사와 무관합니다.(출처/픽사베이)
▲ 91개 질환 산정특례 확대로 약 4,700여명 에게 추가 의료비 경감 혜택이 주어진다. 진단요양기관 확대로 극희귀 및 상세불명 희귀질환자의 의료접근성도 향상될 예정이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합니다.(출처/픽사베이)

건강보험공단이 진단요양기관 확대로 극희귀 및 상세불명 희귀질환자의 의료접근성 향상될 것을 예고했다. 희귀질환자의 의료비 부담을 경감하고, 진단이 어려운 극희귀 및 상세불명 희귀질환자의 의료접근성 향상을 위해 2020.1.1.부터 산정특례 희귀질환 및 진단요양기관을 확대했다.

 산정특례* 대상 희귀질환으로 성인발병 스틸병** 등 91개 질환이 추가되어, 해당질환 환자 약 4,700명이 의료비 경감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진료비 부담이 높은 희귀 및 중증난치질환 등 환자의 본인부담률을 경감해주는 제도 <본인부담률 : 적용전) 입원 20%, 외래 30~60% → 적용후) 외래 10%>** 원인이 불분명하고 고열, 피부발진, 관절통 등 증상을 보이는 염증성 질환(대상 환자 수 약 1,400명)가 적용된다.

금번 확대로 산정특례를 적용받는 희귀질환은 1,014개로 늘어나고, 산정특례 혜택 인원도 26.5만명에서 약 27만 명으로 증가한다. 또, 지난해부터는 질병명이 없어 산정특례 적용을 받지 못하던 ‘기타염색체이상질환’에 대해서도 별도의 질환군을 신설해 적용되고 있다. ’19년 최초 30개 질환 적용, ‘20.1월 22개 질환 추가(현재 52개 질환 적용 중)

이번 산정특례 대상 확대로 해당 질환을 앓고 있는 희귀질환자들은 건강보험 산정특례 적용에 따른 의료비 본인부담 경감과 희귀 질환자 의료비지원사업*에 의한 본인부담금 의료비 지원 혜택을 받을 수 있어 과중한 의료비 부담 완화가 가능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