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12-06 12:29 (화)

본문영역

2020 신년오페라, 대구오페라하우스 베르디의 강렬한 비극 ‘리골레토’ 공연...1월 30일, 2월 1일 공연
상태바
2020 신년오페라, 대구오페라하우스 베르디의 강렬한 비극 ‘리골레토’ 공연...1월 30일, 2월 1일 공연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0.01.11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17년 오페라 리골레토 공연 (출처/ 대구오페라하우스)

재단법인 대구오페라하우스가 베르디의 인기 오페라 <리골레토>를 2020년 첫 기획공연으로 무대에 올린다고 밝혔다.

<리골레토>는 훗날 <라 트라비아타>와 <일 트로바토레>로 이어지는 ‘베르디 3대 명작오페라’의 시작으로, 그를 이탈리아 최고의 오페라 작곡가 자리에 올려놓은 작품이다. 프랑스의 대문호 빅토르 위고(Victor Hugo, 1802-1885)가 쓴 희곡 <환락의 왕>을 원작으로 하고 있으며, 이야기는 바람둥이 만토바 공작과 그의 만행을 부추기며 귀족들을 조롱하기를 즐기는 궁정 광대 리골레토를 중심으로 전개된다.

결국 분노한 귀족들에 의해 사랑하는 딸 질다를 공작에게 빼앗긴 리골레토가 청부업자에게 공작을 죽여달라고 의뢰하지만 딸을 자기 손으로 죽이는 결과를 맞이하게 된다. 내용 자체는 무거운 비극이지만, 베르디는 극적인 선율을 중시하면서도 아름답고 서정적인 아리아를 대거 삽입했다. 광고 음악으로 자주 쓰이는 ‘여자의 마음 La donna e mobile’ 외에도 소프라노 아리아 ‘그리운 이름 Caro nome’, 바리톤 아리아 ‘천벌을 받을 가신들아 Cortigianni via razza dannata’ 등은 오페라 사상 가장 유명한 아리아들이기도 하다.

이번 <리골레토> 프로덕션은 2017년 제15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 개막작으로 무대에 올라 많은 관객들의 찬사를 받았던 작품으로, 시대를 그대로 반영하는 고전적인 의상과 액자 형태로 제작된 독특한 무대에 무용수와 연기자들의 화려한 안무까지 더해져 16세기와 현대가 공존하는 느낌의 풍성한 볼거리를 선사한다. 이에 대한 오페라 애호가들의 기대를 반영하듯 이미 두 번의 공연 중 첫 회는 전석 매진을 기록한 상태다.

재단의 2020년 첫 기획 오페라답게 제작진과 출연진 역시 심혈을 기울였다. 국내 오페라 무대에서 왕성하게 활동 중인 연출가 엄숙정, 미네소타 오페라극장 소속 지휘자이며 제15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 오페라대상을 수상한 조나단 브란다니 Jonathan Brandani 가 함께 작품을 이끌어 갈 예정이다. 주인공 ‘리골레토’ 역으로는 도밍고 오페랄리아 콩쿠르 2개 부문에서 수상, 빈 슈타츠오퍼와 리세우 오페라극장 등 해외 유명극장의 러브콜을 받는 바리톤 마르코 카리아 Marco Caria가 변화무쌍한 리골레토의 감정선을 가감 없이 보여줄 예정이다.

방탕한 삶을 즐기는 귀족 ‘만토바 공작’역은 세계적 지휘자 다니엘 바렌보임이 “아름답고 서정적인 목소리를 가진 리릭 테너”라고 평가한 테너 권재희가 노래한다. 특히 ‘JTBC 팬텀싱어2’에서 활약했던 지역 출신의 바리톤 권성준이 ‘마룰로’ 역으로 출연해 더욱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그리고 오페라 전문 연주단체 디오오케스트라와 대구오페라콰이어가 참여해 작품의 음악적 완성도를 높인다.

오페라 <리골레토>는 1월 30일(목)과 2월 1일(토) 양일간 대구오페라하우스에서 공연되며, 예매는 대구오페라하우스 공식홈페이지, 인터파크를 통해 가능하다.

한편 충남대 예술문화연구소 산하 CNU창작오페라중점사업단이 오는 15일~16일, 양일간 예술대학 음악관 콘서트홀에서 새해맞이 ‘2020 오페라 작곡가 세미나 시리즈’를 개최한다.

이번 세미나는 한국창작오페라에 대한 새로운 관점을 모색하고 다양한 의견과 현장경험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세미나는 15일 이근형 작곡가가 ‘오페라 <보석과 여인> 작곡가 박영근의 오페라 세계’를, 16일 나실인 작곡가가 ‘오페라 <나비의 꿈> 작곡가 나실인과의 대화’를 발표한다.

나실인 작곡가는 본인이 오페라를 작곡하며 경험한 여러 가지 경험을 공유하고, 오페라 작곡과 제작에 관한 의견과 노하우를 공개할 계획이다. 특히, 한국 전통음악에 뿌리를 둔 새로운 현대음악언어를 창출한 작곡가 고(故) 윤이상(1917~1995)의 옥중생활을 소재로 하는 오페라 <나비의 꿈>(장수동 대본)이 만들어지기까지의 구체적인 과정도 소개할 계획이다.

CNU창작오페라사업단은 이번 세미나가 한국오페라 창작의 중심에 서있는 작곡가와 연출가의 생생한 목소리를 통해 한국오페라에 대한 새로운 영감과 관점을 얻는 매우 의미 있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