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1-21 11:23 (화)

본문영역

2020년 상반기 문제적 데뷔작 영화 '기도하는 남자' 위험한 유혹, 가장 처절한 선택
상태바
2020년 상반기 문제적 데뷔작 영화 '기도하는 남자' 위험한 유혹, 가장 처절한 선택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0.01.12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무로 대표 연기파 배우들이 선택한 영화이자, 문제적 데뷔작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영화 <기도하는 남자>가 오는 2월 개봉을 확정 짓고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부산국제영화제가 인정한 강렬한 데뷔작!

 <기도하는 남자>는 극한의 상황, 위험한 유혹에 빠진 개척교회 목사 ‘태욱’(박혁권)과 그의 아내 ‘정인‘(류현경)의 가장 처절한 선택을 그린 작품이다.

지독한 경제난 속에서 교회를 운영하고 있는 목사 태욱은 설상가상으로 아내 정인으로부터 장모(남기애)의 수술비가 급히 필요하다는 이야기를 전해 듣는다. 극한의 상황 속에서 믿음에 어긋나는 상상으로 갈등하고 괴로워하는 인물의 심리를 끈질기게 쫓는 강동헌 감독의 데뷔작으로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 영화의 오늘 – 파노라마 부문에 초청 상영되며 주목받았다.

<해치지않아> <택시운전사>,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등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매번 틀에 갇히지 않은 새로운 연기를 선보여온 명품 배우 박혁권을 비롯해 <아티스트: 다시 태어나다>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 등 최근 독창적인 필모를 쌓아가고 있는 류현경 등 충무로 대표 연기파 배우들이 참여해 기대를 더한다.

이에 맞춰 공개된 티저 포스터에는 황무지와 같은 거친 길을 맨발로 걸어가고 있는 한 남자의 뒷모습이 담겨있다. 흙투성이가 된 옷가지를 걸쳐 입은 그의 머리 위로 “우리를 시험에 들게 하지 마시옵고, 다만 악에서 구하시옵소서”라는 주기도문의 구절이 그대로 카피 문구로 쓰여 눈길을 끈다.

2020년 상반기 문제적 데뷔작이 될 박혁권, 류현경, 남기애 주연의 <기도하는 남자>는 오는 2월 개봉 예정이다. 

▲
▲2020년 상반기 문제적 데뷔작 영화 '기도하는 남자' 포스터 (출처/(주)랠리버튼)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