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8-06 12:49 (목)

본문영역

한국, 대만 밴드의 성공적인 교류 대만 도심 페스티벌 ‘타오위앤 아이언로즈 뮤직 페스티벌’ 성황리 종료
상태바
한국, 대만 밴드의 성공적인 교류 대만 도심 페스티벌 ‘타오위앤 아이언로즈 뮤직 페스티벌’ 성황리 종료
  • 권준현 기자
  • 승인 2020.01.14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해리빅버튼 대만 2019 타오위앤 아이언로즈 뮤직 페스티벌 공연(출처/ 오션스타뮤직)

오션스타뮤직에 따르면 중화권 대중문화의 중심지인 대만의 대표적인 도심 페스티벌 ‘2019 Taoyuan Taiwan Iron Rose Music Festival 桃園鐵玫瑰國際音樂節’이 8회를 맞아 새로운 시도로 대중과 매체의 호평을 받아냈다.

특히 2019년 12월 7일, 8일 양일간 펼쳐진 페스티벌 Party 무대 HipHop &Trap Party와 Original Rock Music Party는 현재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는 힙합, EDM, 록 등 인기장르의 대표적인 젊은 아티스트들로 구성되어 제2의 대만 주요도시로 떠오르고있는 타오위앤(桃園) 시의 밤을 열기로 수놓았다.

힙합, EDM 파티 참여 아티스트로는 2019년 부산국제록페스티벌에 참여하여 호응을 받은 Taiko Company(台客電力公司), 일본 妖之鬼狐(Ayakashi no kiko), 대만 BCW, OVDS, 呂士軒, Caotun Boy(草屯囝仔), 2019 MAMA 베스트 뉴아시안 아티스트상을 받은 OSN(高爾宣), 夜貓組, 911(玖壹壹) 및 말레이시아 최고의 아티스트 Namewee(黃明志) 등이 있다. 록뮤직파티에는 한국 HarryBigButton, 일본ALL OFF, P!SCO, 88Balaz, 老王樂隊, Flesh Juicer(血肉果汁機), 본페스티벌 신인밴드 대상을 수상한 Aoi青虫, Mixer(麋先生), Fire EX(滅火器) 및 대만을 대표하는 국민밴드 The Chairman이 걸그룹 AKB48 Team TP와 컬래버 무대를 선보이며 이틀 동안 4개국 35팀이 무대에 올라 약 7만명의 관객을 동원하였다.

또 국내에서도 열성팬들을 매료시키고 있는 HarryBigButton은 이번에 처음 대만에 진출하여 2019년 연말 대표적인 페스티벌에서 대만 관객들의 열렬한 환호를 받았으며 신곡으로 대만 무대를 다시 찾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번 8회 아이언로즈 뮤직 페스티벌은 본무대 이외에도 신인밴드 선발대회를 열어 수상자인 Aaoi, Made in back station(後站人), Wednesday 및 Bad to the Bone(壞透)에게 특별한 기회를 제공하여 2020년 1월 4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프루에서 열린 City Roars Festival에 대만 대표밴드로 참여하여 무대를 빛냈다.

한편 9번째 해를 맞이한 울트라 코리아 2020은 올해 6월 20, 21일 양일간 개최되며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장, 보조경기장, 서문 주차장 일대에서 개최하는 것으로 개최장소를 확정했다.

서울 잠실종합운동장은 2012년 울트라 코리아 첫 회부터 개최지 였던 곳으로 지난 해를 제외하고 7년 동안 계속 울트라 코리아의 역사적인 순간을 함께한 매우 의미 있는 장소이다.

팬들 사이에서 울트라 코리아는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개최라는 공식이 떠오를 만큼 세계적인 아티스트 아비치의 생전 마지막 페스티벌 무대, 티에스토, 데이비드 게타, 마틴 게릭스 등 수많은 전설적인 아티스트들의 무대, 전 세계 18만 관객이 운집했던 장소 등 추억이 깊은 장소이다.

잠실종합운동장은 지난 해 보수를 통해 새 단장한 모습으로 올해 울트라 코리아 관객을 맞이할 예정이라 더 기대가 크다. 울트라 코리아는 세계적인 뮤직 이벤트를 넘어 일상의 신선한 자극과 잊지 못할 추억을 남길 것을 예고했다.

(기사출처/오션스타뮤직)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