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8-15 13:17 (토)

본문영역

‘한복인 신년인사회’를 개최, 한복마름방과 한복교복 등 본격 추진
상태바
‘한복인 신년인사회’를 개최, 한복마름방과 한복교복 등 본격 추진
  • 고수영 기자
  • 승인 2020.01.16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복교복(출처/문체부)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한복진흥센터와 함께 1월 16일(목) 오후 5시부터 노보텔 앰배서더 동대문 호텔에서 첫 ‘한복인 신년인사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2020년 한복인 신년인사회’는 한복인들이 지난해를 되돌아보고 새해 정보를 공유하며 서로 소통하기 위해 마련됐다. 문체부 김용삼 제1차관과, 한복문화를 활성화하는 데 힘을 쏟고 있는 지자체를 대표해 김영종 종로구청장이 행사에 참석하며, 이번 행사의 진행을 맡은 배우 겸 가수 허영지 씨(2019 한복 홍보대사), 2019 한복사랑 감사장 수상자인 방송인 김가연 씨 등도 함께한다.

이번 행사에서는 한복문화 발전에 기여한 기관과 유공자에게 상을 수여한다. 2019년 한복문화주간 행사에서 품격 있는 한복패션쇼와 다양한 세대가 즐길 수 있는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한 전주패션협회와, 파주 지역의 문화원, 한복장인과 협업해 율곡 이이 시대의 복식을 고증·전시한 한국전통문화대학교는 문체부 장관상을, 1990년부터 30여 년 동안 한복의 미적 가치를 국내외에 알리고, 한복문화 발전에 힘쓴 이영애 디자이너(1958년생)는 문체부 장관 표창을 받는다.

아울러 문체부는 올해 새롭게 추진하는 한복문화진흥 사업도 소개한다. 2020년부터는 한복 착용 시 할인 또는 혜택을 부여하는 정책을 확대하기 위해 지자체를 선정해 예산을 지원하고, 국내 유일의 한복박람회인 한복상점을 기존의 서울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에서 3~4회 추가로 임시 상점(팝업스토어) 형태로 개최한다.

흑요석 작가 작품
▲흑요석 작가 서양 동화를 한복 고유의 아름다움을 살려 재해석한 작품 (출처/문체부)

부대행사로는 흑요석(우나영) 삽화 작가의 작품과 한복교복 전시회를 개최한다. 우나영 작가는 서양 동화를 한복 고유의 아름다움을 살려 재해석한 작품으로 ‘2019 한복사랑 감사장’을 수상했다. 한복교복은 문체부와 교육부(장관 유은혜)가 업무협약을 맺고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다. 2019년 공모전을 통해 교복 디자인을 개발했으며, 올해부터 교육청과 연계한 공모를 통해 희망 학교를 선정한 후 맞춤형 한복교복 보급을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재단법인 문화엑스포는 설 연휴에 다양한 행사를 마련한다. 문화엑스포는 24일부터 27일까지 설 연휴 기간 매일 경주엑스포공원에 선착순 입장객 5명에게 연간 회원권과 경품을 증정한다.

또 한복을 입고 방문한 관광객에게 입장료를 면제해준다. 원화극장 앞에서는 투호 던지기와 윷놀이, 제기차기 등 민속놀이 체험장을 운영하고 신라천년예술단은 25일과 26일 4회에 걸쳐 경주타워 카페 선덕에서 대금과 가야금을 연주한다.

류희림 문화엑스포 사무총장은 "명절뿐만 아니라 계절별 행사를 꾸준히 개발해 경주엑스포 공원을 갈 때마다 새롭고 즐거운 문화공간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