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4-09 18:13 (목)

본문영역

설날, 국악과 함께 뜻 하신대로 ‘쥐락펴락’ 하세요.' 무료공연
상태바
설날, 국악과 함께 뜻 하신대로 ‘쥐락펴락’ 하세요.' 무료공연
  • 백석원 기자
  • 승인 2020.01.17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01_국립국악원_설공연_쥐락펴락_정악단_종묘제례악
▲국립국악원 설공연 쥐락펴락 정악단 종묘제례악(출처/국립국악원)

국립국악원이 2020년 설날을 맞이해 기획공연 ‘쥐락펴락’을 무료로 개최한다고 전했다.

국립국악원(원장 임재원)은 설 명절 당일인 1월 25일(수) 오후 3시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설 공연 ‘쥐락펴락’을 개최하고 민속놀이 체험 등을 무료로 진행한다.

우리 음악과 춤으로 가족과 함께 즐거움 나누고 힘찬 기운 펼치는 ‘쥐락펴락’
정악단, 민속악단, 무용단, 창작악단의 대표 공연 프로그램 다채롭게 선보여

국립국악원은 쥐의 해를 맞이해 우리 음악과 춤으로 가족과 함께 즐거움을 나누고, 새해의 힘찬 기운을 무대에 펼치는 이번 ‘쥐락(樂)펴락(樂)’ 공연을 통해 국립국악원 4개 소속 예술단이 한 무대에 올라 다채로운 공연 프로그램을 마련한다.

국립국악원 민속악단은 새해 덕담으로 구성한 ‘비나리’로 첫 문을 열고 경기‧서도‧남도 지역의 풍요를 기원한 민요를 엮어 ‘풍요연곡’을 들려준다. 남도지역 풍류음악의 굿거리 부분에 민요 성주풀이를 덧붙여 만든 ‘남도굿거리‧성주풀이’를 통해서는 구성지고 흥겨운 전통 가락을 전할 예정이다.

02_국립국악원_설공연_쥐락펴락_정악단_대취타
▲국립국악원 설공연 쥐락펴락 정악단 대취타(출처/국립국악원)

정악단은 웅장한 왕실 행차 음악인 ‘대취타’로 새해 힘찬 발걸음을 우렁찬 장단과 선율로 공연의 시작을 알린다. 무용단과 함께 국가무형문화재 1호인 종묘제례악을 통해서는 새해의 안녕과 번영을 기원한다.

04_국립국악원_설공연_쥐락펴락_무용단_춘앵전
▲국립국악원 설공연 쥐락펴락 무용단 춘앵전(출처/국립국악원)

무용단은 정악단의 반주에 맞춰 봄날의 꾀꼬리를 형상화 한, 궁중무용의 백미로 꼽히는 ‘춘앵전’과 민속악단의 흥타령 시나위 연주와 함께 어우러지는 ‘살풀이춤’을 통해 한 해의 액운을 날려 보낸다.

창작악단은 대한민국의 아름다운 정취를 국악관현악으로 연주하는 ‘아름다운 나라’를 비롯해 흥겹고 신명나는 사물놀이가 더해진 국악관현악과 사물놀이 ‘신모듬’으로 국악관현악이 전하는 아름답고도 웅장한 선율을 전할 예정이다.

05_국립국악원_설공연_쥐락펴락_창작악단
▲국립국악원 설공연 쥐락펴락 창작악단(출처/국립국악원)

공연 시간 전후인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국립국악원 야외마당에서는 민속놀이터 ‘우면랜드’를 무료로 운영해 설 명절에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민속놀이를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마련한다. 공연을 관람한 모든 관객에게는 ‘쥐락펴락’ 공연 포스터 달력도 함께 증정한다.

지난 1월 8일(수)부터 공연 관람 신청을 받은 이번 공연은 접수 시작 하루 만에 전석 매진되어 현재 일부 취소 분 발생 시에만 예약이 가능한 상황이다.

국립국악원 설 공연 ‘쥐락펴락’은 오는 1월 25일(토) 오후 3시,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열리며, 국립국악원 누리집과 전화를 통해 관람 신청이 가능하다.

06_국립국악원_설공연_쥐락펴락_포스터
▲국립국악원 설공연 쥐락펴락 포스터(출처/국립국악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