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3-01-27 18:44 (금)

본문영역

'녹색순환버스' 4개 노선 29일 운행개시...친환경·사람·대중교통 중심의 교통패러다임
상태바
'녹색순환버스' 4개 노선 29일 운행개시...친환경·사람·대중교통 중심의 교통패러다임
  • 고성민 기자
  • 승인 2020.01.22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동, 서울역, 인사동, N타워, 경복궁 등 서울 도심 주요지점과 관광명소를 기존 시내버스보다 저렴한 요금으로 편리하게 오갈 수 있는 노란색 ‘녹색순환버스’가 첫 시동을 건다.

서울시는 도심 한양도성 내부 녹색교통지역을 달리는 4개 노선의 ‘녹색순환버스’ 운행을 29일(수) 전면 개시한다고 밝혔다. 
개통식이 열리는 29일(수)은 오전 10시 첫 운행을 시작하며, 30일(목)부터는 오전 6시30분(첫차)부터 운행한다. 

일일 총 27대 버스가 투입돼 오전 6시30분(첫차)~23시(막차)까지 운행된다. 요금은 기존 시내버스 요금(1,200원)의 절반인 600원이다. 또한 향후 녹색순환버스의 동일 노선간 30분 이내(*21시~07시는 1시간) 재탑승 시 추가 요금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관계 기관 협의 및 기술검증후 시행할 계획이다.(4회까지 무료 환승)

현재 같은 번호의 시내버스 하차 후 재탑승시에는 환승 적용이 안돼 요금이 새롭게 부과되고 있으나, 녹색순환버스의 운행특성을 고려하여 개선되어 적용·운행 할 예정이다. 

<녹색순환버스 운행 : 4개 노선 27대>
‣01번(도심외부순환)
  : 서울역~서대문역~독립문~사직당~경복궁~창덕궁~동대문~을지로
‣02번(남산순환)
  : 남사타워~예장자락~충무로역~동대입구역~남산타워
‣03번(도심내부순환)
  : 시청~경복궁~인사동~종로2가~명동~시청
‣04번(남산연계)
  : 남산타워~시청~종로2가~동대문~DDP~동대입구역~남산타워

시는 우선 CNG 차량으로 운영을 시작하되, 향후 차량 출고와 충전설비 마련시기 등을 고려해 '20년 5월까지 100% 저상 전기차량으로 교체, 장애인 이동편의를 높인다는 목표다. 

서울시는 작년 12월1일 시작된 녹색교통지역 내 5등급 차량 운행제한으로 인한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고, 기존 시내버스 노선으로 연계가 미비했던 구간(종로-중구 등)을 보완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그동안 이용수요가 적어 수익성이 낮다는 이유로 도심 내 순환버스 운행이 어려웠지만, 녹색교통지역 운행제한 과태료 수입을 활용해 운영적자를 보전함으로써 운행이 가능해졌다. 
현 준공영제 체제에서는 승객수요가 적으면 버스업체에 지급하는 재정지원금 부담이 커져 그동안 도심 순환버스는 운행이 현실적으로 어려웠다. 

아울러, 시내버스(간선‧지선‧광역‧순환) 가운데 기존 남산순환버스 외에는 역할이 미미했던 순환버스 추가 투입으로 도심 내 다양한 통행수요를 보완할 것으로 기대된다. 
  ※ 5등급 차량 한양도성 녹색교통지역 진입시 과태료 25만원 부과

▲
▲서울시 시내버스 유형 및 역할

4개 노선은 ①도심외부순환(01번) ②남산순환(02번) ③도심내부순환(03번) ④남산연계(04번) 이다. 
교통카드, 택시, 따릉이 이동 데이터 등 교통 빅데이터를 활용, 시민들의 주 활동지역인 업무지구(시청‧을지로 일대)와 관광객들의 주 목적지(인사동, DDP, 명동, 남산N타워 등), 고궁(경복궁, 덕수궁, 운현궁 등)을 효과적으로 연결하는 최적의 노선을 도출한 것이 특징이다. 

▲서울시 시내버스 4개 노선은 ①도심외부순환(01번) ②남산순환(02번) ③도심내부순환(03번) ④남산연계(04번) 이다. 

‘녹색순환버스’ 도입과 관련해 종로구 사직동에 거주하는 시민 유나영 씨는 “녹색교통지역 지정 및 운행제한의 보완책으로 저렴한 순환버스가 투입돼 시민들의 이동편의, 관광버스의 정차문제, 미세먼지 배출 등이 한층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환영했다. “장애인, 영유아 동반 탑승자, 고령승객의 이동편의를 고려해 일상 편리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수 있는 방안도 같이 검토해 달라.”는 기대감도 밝혔다.

한편 경기 가평군은 올해부터 새로이 개편된 시내버스 운행노선을 가동하고 있는 가운데 버스승강장 시설개선에도 나서는 등 대중교통 이용객의 편의가 한층 업그레이드 될 것으로 기대된다.

16일 군에 따르면 동절기 한파 및 혹서기 폭염으로 인한 주민과 관광객의 불편을 해소하고자 시내버스 승강장 내에 온열의자와 에어커튼을 설치해 잠시나마 쉬어갈수 있는 쉼터를 제공키로 했다.

온열의자는 길이 2.1~3m 규격으로 가평읍 관내 전철역과 농협, 남이섬 등 6개소에, 청평면 지역은 터미널, 시장입구 등 3개소에 설악면과 조종면, 북면은 각 터미널 7개소에 설치되 동절기 버스를 기다리는 대중교통 이용객들에게 잠시나마 추위를 녹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2~3월 중 설치 예정인 폭 1m 규격의 에어커튼은 가평읍 4개소(농협, 남이섬), 청평면 14개소(터미널·농협·시장입구), 설악면·조종면·북면 12개소(터미널) 등 5개 읍면 30개소에 마련된다.

특히 군은 지난해 연구용역 및 보고회, 주민 설문조사 및 설명회 등을 거쳐 금년 1월 1일부터 본격 운영하고 있는 신규개편 시내버스 운행노선이 그간 이용객 불편을 해소하고 현지 여건에 맞는 버스노선 운영과 새로운 교통수요에 대응할 수 있는 합리적인 대안이 마련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노선개편의 주요 특징으로는 가평, 설악, 청평, 상·조종면, 북면 등 5개 거점지역을 연결하는 간선과 거점지역과 마을을 잇는 지선체계로 구축됐다.

또 가평읍과 청평면의 순환버스 도입, 대중교통 취약지역 주민 이동권 보장을 위한 농촌형 교통모델을 도입해 효율적인 노선을 마련했다.

군 관계자는 "추위에 취약한 어르신들과 다양한 계층의 이용자들이 보다 따뜻하고 시원하게 버스를 기다릴 수 있도록 쉼터를 제공했다"며 "앞으로도 군민 모두가 만족하는 교통 복지서비스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