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9-23 14:50 (수)

본문영역

눈‧얼음이 물로 변하는 도로결빙 방지 신기술... 인공지능, ‘결빙방지포장’ 적용
상태바
눈‧얼음이 물로 변하는 도로결빙 방지 신기술... 인공지능, ‘결빙방지포장’ 적용
  • 고성민 기자
  • 승인 2020.01.22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인공지능 등 신기술을 적용하여 결빙‧적설 취약도로(306곳) 집중관리
- 기존 액상살포장치에 지능형 감지센서 장착, 스스로 작동되는 제설체계로 전환
- 장비설치 곤란구간에는 아스팔트에 얼지 않는 첨가제를 배합한 ‘결빙방지포장’ 적용
▲결빙방지 포장 시공 사례(남양주시 가운로)
▲눈‧얼음이 물로 변하는 도로결빙 방지 신기술 결빙방지 포장 시공 사례(남양주시 가운로)(출처/서울시)

서울시는 눈이 오면 자동으로 도로에 제설제가 뿌려지고, 눈이나 얼음이 도로표면에 닿으면 물로 변해 결빙을 막는 도로포장 신기술이 도입된다고 전했다.

서울시는 겨울철 결빙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2010년부터 상황실 근무자의 모니터링을 통해 원격으로 가동하는 액상살포장치(물로 된 제설제 살포기)를 고갯길, 지하차도, 고가차도 등 제설 취약구간에 설치하여 관리해왔다.
‘10년 1월 남산1호터널 남측 언덕길(400m)에 최초로 원격으로 작동되는 액상살포장치를 설치했다. 

올해부터는 인력 모니터링 대신 지능형 강설‧결빙 감지센서 기술을 적용하여 눈 또는 얼음이 감지되는 즉시 액상살포장치가 가동된다. 
시는 지난해 11월 서대문구 통일로에 지능형 감지센서가 장착된 액상살포장치를 시험 설치해 운영 중에 있으며, 올해 하반기 겨울철엔 44곳의 액상살포장치 모두 인력 모니터링에 의존하지 않고 스스로 작동하는 지능형 제설장치로 전환, 신규로 10곳에 추가하여 연말까지 총 54곳에서 가동된다. 

자동액상살포장치
▲눈‧얼음이 물로 변하는 도로결빙 방지 신기술 자동액상살포장치(출처/서울시)

시는 또한 결빙‧강설 취약 구간(306곳) 중 액상살포장치 등 현장제설장비 설치가 곤란한 곳에는 기존 아스팔트에 얼지 않는 첨가제를 배합한 ‘결빙방지포장’ 신기술을 도입한다. 결빙‧적설 취약구간에 시범포장하고 효과검증 후 확대할 계획이다.  
도로표면과 접촉하는 눈 또는 물의 결빙 온도를 낮추기 때문에 얼음 결정 형성을 방해하며 노면에 달라붙지 않게 한다. 국내에선 남양주시 가운로에 시험적으로 포장돼 있다. 

김학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최근 블랙아이스로 인한 교통사고 피해가 급증함에 따라 도로제설에 혁신기술을 적극적으로 반영하는 등 안전한 도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시민들도 강설 시 안전거리 유지 및 감속 운행 준수로 미끄럼사고 예방에 함께 노력해줄 것을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