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2-26 15:02 (수)

본문영역

겨울왕국 제천페스티벌 '에든버러'로 최고의 재미 선사 연휴 흥행 '정조준'
상태바
겨울왕국 제천페스티벌 '에든버러'로 최고의 재미 선사 연휴 흥행 '정조준'
  • 백지연 기자
  • 승인 2020.01.24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겨울왕국 제천페스티벌이 제천을 찾는 관람객들에게 최고의 재미 선사를 예고하며 막바지 흥행 '정조준'에 나섰다.(출처/제천시청)

흥행 순항 중인 겨울왕국 제천페스티벌이 제천을 찾는 관람객들에게 최고의 재미 선사를 예고하며 막바지 흥행 '정조준'에 나섰다.

충북 제천시와 문화재단은 짧은 명절 연휴 동안 관람객이 집중될 것으로 예상하여 야심 차게 공연프로그램 '에든버러 프린지 페스티벌'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오는 26일 오후 7시에는 문화의 거리 특설무대에서 떠오르는 대세 트로트 강자 가수 진성의 힐링 콘서트가 개최된다.

가수 진성은 최근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 하니'에서 유산슬의 멘토와 '미스터 트롯'의 심사위원으로 출연하며 대한민국 트로트 부흥을 위해 큰 활약을 펼치고 있다.

'안동역에서', '보릿고개', '태클을 걸지 마' 등 수 많은 히트곡을 보유하고 있는 그가 특급무대를 예고하며 많은 이들의 발길을 이끌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같은 무대에서는 대표곡 '다시 찾은 제천역'으로 제천과 인연이 깊은 가수 '나팔박'도 색소폰 연주와 함께 관객들의 귀를 사로잡는다.

특히 24, 25일 이틀간은 의림지와 문화의 거리 두 곳에서 아슬아슬한 줄타기의 왕의 남자 남사당공연이 펼쳐지며 연휴 관람객들에게 최고의 스릴을 선사할 예정이다.

아울러 겨울벚꽃축제가 열리고 있는 문화의 거리 일원에서는 비눗방울 퍼포먼스 및 버블 카, 요요 마술, 인디 가수 버스킹, 즉석 노래방이 연일 열리고 자전거 서커스와 풍선 마술 등의 다양한 이벤트들도 연휴 축제 방문객들을 기다리고 있다.

얼음페스티벌 행사장에서는 공어 맨손 잡기 체험을 비롯해 얼음 오래 버티기, 썰매 시합, 요요, 남사당패, 자전거 서커스, 풍선 마술 등 다양한 이벤트를 선보일 계획이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