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2-28 14:46 (금)

본문영역

대전 시내버스 102번 노선 승객 최다, 정류소 이용객은 복합터미널이 최다
상태바
대전 시내버스 102번 노선 승객 최다, 정류소 이용객은 복합터미널이 최다
  • 전동진 기자
  • 승인 2020.02.10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시내버스가 지난해 지구둘레를 2,015바퀴 도는 거리를 달린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대전시가 교통카드시스템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대전 시내버스는 지난해 지구둘레(약 4만㎞)를 2,015바퀴 도는 거리인 8,061만㎞를 운행했다.

대전 시내버스 일평균 이용객은 40만 9,566명으로 2018년(405,989명) 대비 약 1.02% 증가했다.

시내버스 일평균 이용객은 2014년 44만 3,038명으로 최고치를 기록한 후 매년 감소 추세를 보이다 지난해 상승세로 돌아섰다.

이용객 연령대는 일반시민(만 19세 이상)이 88.7%, 청소년(만13~만19세)이 10.2%, 어린이(만6세~만13세)이 1.1%로 나타났으며, 요금결제 수단은 교통카드가 97.3%, 현금이 2.7%로 집계됐다.

1일 총 이용객이 가장 많은 노선은 102번(수통골~대전역) 노선으로, 일평균 1만 8,163명이 이용했고, 311번(신대동~오월드) 노선이 1만 6,583명, 201번(원내차고지~비래동) 노선이 1만 6,164명으로 뒤를 이었다.

1일 대당 이용객이 가장 붐비는 노선은 201번(원내차고지~비래동) 노선으로 635명이 이용한 것으로 조사됐으며, 102번(수통골~대전역) 노선이 625명, 105번(충대농대~비래삼호아파트) 노선이 600명으로 뒤를 이었다.

수입금이 가장 많은 노선은 급행102번(수통골~대전역) 노선으로 일평균 1641만 6,000원이고, 차 순위는 급행2번(봉산동~옥계동) 노선으로 1545만 8,000원, 201번(원내차고지~비래동)노선 1540만 2,000원 순이었다.

교통카드를 가장 많이 이용하는 정류장은 복합터미널로 일평균 1만 412명이 탑승했고, 대전역이 9,114명, 은하수네거리가 7,043명 순으로 나타났다.

▲대전 시내버스 지난해 지구 둘레 2,015바퀴 돌았다
▲대전 시내버스 일평균 이용객은 40만 9,566명으로 2018년(405,989명) 대비 약 1.02% 증가했다.(출처/대전시)

대전시는 지난해 시내버스 이용객이 증가함에 따라 올해도 시내버스 이용객 증가를 목표로 각종 시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시는 우선 교통비를 최대 30%(카드할인 10% + 마일리지(20%) 1만 1,000원까지 절감 할 수 있는 ‘광역알뜰교통카드 사업’을 전년도보다 2,000명 증가한 5,000명으로 대상을 확대해 추진한다.

시민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시내버스를 이용하실 수 있도록 유개승강장 30개, 버스정보(도착) 안내시스템 113개, 승강장내 발광다이오드(LED)등 40개를 설치하고 버스가 승강장내 제 위치에 정차할 수 있도록 버스전용 표시도 재 도색하기로 했다.

버스의 정시성을 확보하고 사고나 고장 시 예비차량을 제때 배차해 시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버스 운행상태, 충전, 사고, 고장, 정류소 출발ㆍ도착 시간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버스운행관리시스템’도 구축해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운영한다.

한편, 대전시는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으로 인한 대중교통 이용 시민들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서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

시내버스 운수종사자의 안전을 위한 마스크 착용, 시민을 위한 시내버스 1일 1회 소독 의무화 및 손세정제 비치, 예방수칙 안내방송 등으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의 제로화를 목표로 시내버스 업계와의 협력을 강화, 방역대책을 추진 중이다.

대전시 강규창 교통건설국장은 “승객이 한결 더 편안한 마음으로 시내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계획된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대책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