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12-08 09:49 (목)

본문영역

관광, 문화예술 등 코로나 19로 인한 피해업종, 취약계층 대상 공공일자리 총 1,700개 모집
상태바
관광, 문화예술 등 코로나 19로 인한 피해업종, 취약계층 대상 공공일자리 총 1,700개 모집
  • 고성민 기자
  • 승인 2020.02.24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4일(월)부터 1)방역관련 공공일자리 확대2) 문화·예술 3) 소상공인 지원 등 3개 분야 1,700명
- 시급성 고려해 모집기간 20일→10일 단축 공고, 3월~8월까지 약 6개월 간 근무
- 시, 방역수요에 대한 확대 대응하고, 피해업종과 취약계층 위한 공공일자리 확보

서울시는 코로나19로 인한 피해업종 종사자(관광․문화예술, 소상공인 등) 또는 실직상태의 취약 계층을 대상으로 공공일자리 1,700여명을 2월 24일(월)부터 3월 6일(금)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시는 이미 공공일자리 1,000여명을 2월 17일(월) 선발을 완료해 유동인구가 많은 장소, 방역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버스정류장 등 다중이용 시설 1만개 소에 대한 집중방역에 투입해 19일(수)부터 운영 중이라고 전했다.

1단계로 17일 1,000여명을 공공일자리 사업으로 선발해 어린이집(5700개), 경로당(3700개), 재래시장(350개), 체육문화센터(200개) 등을 중심으로 인력을 투입, 안심방역을 추진 중이다.

이번 공공일자리 사업의 근무기간은 3월 11일(수)부터 8월 30일(일)까지 약 6개월이다.

참여희망자는 서울시 관광정책과(관광명소 안내 요원 등), 서울식물원(전시장 운영지원 등)와 자치구 주민센터(방역·환경정비 분야 등)를 방문하여 신청서를 접수 할 수 있다. 근로시간 및 급여 등 상세한 내용은 서울시 및 자치구 홈페이지 공고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좌측부터 버스정류장, 학교, 장애인 시설, 재래시장 등 방역 공공일자리 확대 (출처/서울시)

2단계로 모집하는 1,700여명 규모의 공공일자리 모집분야는 크게 3가지로, 방역 등 공공일자리 사업확대 1,300여명(환경정비, 보건소 사무보조, 외부 실태조사(물가, 소방분야) 등), 소상공인 분야 100여명(재래시장 환경정비, 주차요원 등), 관광·문화예술 분야 300여명(명소안내, 공연장 질서요원 등) 이다.  

김의승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이번 코로나19 관련 공공 일자리사업을 통해 지역 내 감염 확산 예방과 더불어 피해업종 종사자 및 취약계층 등에 대한 일자리 제공으로 지역사회의 안전과 민생경제의 조속한 회복을 도모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 밝혔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