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3-01-27 18:44 (금)

본문영역

광주 대표 문화예술 축제 '제37회 고싸움놀이 축제' 투호, 굴렁쇠 굴리기 등 '3대 전통놀이 대회장'이 펼쳐져
상태바
광주 대표 문화예술 축제 '제37회 고싸움놀이 축제' 투호, 굴렁쇠 굴리기 등 '3대 전통놀이 대회장'이 펼쳐져
  • 백석원 기자
  • 승인 2019.03.26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의 대표적 문화예술 축제인 제37회 고싸움놀이 축제가 오는 30∼31일 양일간에 걸쳐 고싸움놀이 테마파크에서 열린다.(출처 / 광주광역시남구청)

광주의 대표적 문화예술 축제인 제37회 고싸움놀이 축제가 오는 30∼31일 양일간에 걸쳐 고싸움놀이 테마파크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세상만사, 고로 엮고 고로 풀고'라는 축제 주제처럼 축제장을 찾은 관람객들이 좋은 일만 가득하기를 희망하는 메시지가 축제 전반에 깔려 있다.

축제 첫날인 30일에는 오전 10시부터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관람객들에게 선을 보인다.

우선 고싸움놀이 테마파크 주 무대에서는 우리의 전통 놀이문화인 투호를 비롯해 굴렁쇠 굴리기 등 옛 추억을 소환하는 '3대 전통놀이 대회장'이 펼쳐진다.

제1대회장에서는 투호 놀이를 비롯해 고리 던지기, 윷놀이, 제기차기 경연이 진행되며 제2대회장에서는 굴렁쇠 굴리기, 구슬치기, 딱지치기 무대가 마련된다.

또 주 무대 인근 장소에서는 연날리기와 소원지 쓰기, 고 포토존, 소원 점집, 조선 최초의 음악다방, 떡 메치기, 국악 버스킹, 한복 마당 등 상설 무대가 관람객들의 눈길과 발길을 붙잡을 것으로 보인다.

오후 7시에는 축제의 하이라이트인 오프닝 무대가 펼쳐진다.

또 모던 국악과 국악 난장, 국악 신동의 끼를 각각 맛볼 수 있는 무대와 고싸움의 생동감 있는 모습을 건물 외벽에 LED 조명을 비춰 영상으로 표현하는 미디어 파사드, 레이저 쇼 및 불꽃놀이가 축제의 흥을 돋울 것으로 보인다.

축제 둘째 날에는 남창동 줄타기 묘기와 5인 줄다리기 결승전 및 대동 줄다리기, 여러 개의 연을 하늘에 날리는 나래연 시연, 고싸움 시연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남구 관계자는 "이번 축제는 우리의 전통문화인 고싸움놀이 계승·발전을 위해 남녀노소가 마음껏 즐기고 그 소중함을 체감할 수 있도록 최신 트렌드를 많이 도입했다"고 전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