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3-30 22:43 (월)

본문영역

중국 관영매체, "한·일발 입국자 격리 철저해야…외교문제 아닌 방역 문제다"
상태바
중국 관영매체, "한·일발 입국자 격리 철저해야…외교문제 아닌 방역 문제다"
  • 박은숙 중국통신기자
  • 승인 2020.02.27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산둥성 칭다오공항에 도착한 입국자들이 입국신고서를 작성하고 있다. (출처/중신왕)
▲ 산둥성 칭다오공항에 도착한 입국자들이 입국신고서를 작성하고 있다. (출처/중신왕)

중국 매체가 한국과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빠르게 진행되면서 중국 각 지역으로 입국자에 대한 격리 조치는 철처해야 한다며 외교문제 아닌 방역문제라고 주장했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环球时报)는 27일 사평(社评)에서 산둥(山东)성 웨이하이(威海)시에서 한국과 일본발 입국자에 대해 14일간 강제 격리 조치를 한 것이 절대 차별대우가 아니라고 밝혔다.

환구시보는 강경화 외교장관이 중국 측의 조치를 '과도하다'고 언급한 데 대해 "강 장관의 심정은 충분히 이해하지만, 웨이하이뿐 아니라 각 지역에서 생명 안전 최우선 위해 강제 격리 조치를 지속해야 한다"고 밝했다.

그러면서 신문은 "이 문제는 외교 문제가 아니라 방역의 문제"라며 "격리 방식은 각기 다를 수 있다"며 "감염병 상황 심각한 국가에서 온 입국자에 대한 격리 조치는 더 철저해야 하고 절대로 양보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각지 정부와 사회 조직은 감독 임무를 제대로 수행해야 한다"면서 "감염병 상황이 심각한 국가에서 온 입국자들에 대한 자체적인 방역 체계를 확보해야 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신문은 "현재 후베이를 제외한 지역에서는 이틀 연속 신규 확진 환자가 한 자릿수를 기록했고, 26개 성에서는 신규 환자가 한명도 발생하지 않았다"며 "현재 가장 중요한 것은 중국 국경 밖에서 감염병이 유입되는 것을 막는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코로나19 발생 초기 중국 역시 다른 국가들로부터 왕래가 중단됐을 때 심경이 복잡했지만, 모두 받아들였다"며 "이를 이유로 다른 국가를 원망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