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2-11-28 17:26 (월)

본문영역

칠순 맞은 충북 증평읍...다각적 발전
상태바
칠순 맞은 충북 증평읍...다각적 발전
  • 고성민 기자
  • 승인 2019.03.29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증평군 증평읍 (출처 : 증평군청 )

충북 증평군 증평읍이 올해로 칠순을 맞는다.

1949년 8월 13일 면에서 읍으로 승격된 지 70년이 됐다.

증평이란 지명은 증천리(曾川里)와 장평리(莊坪里)의 명칭에서 각각 한 자씩 따온 것으로, 1914년에 행정구역으로 처음 생긴 증평면(曾坪面)에서 유래한다.

증평읍의 역사는 굴곡지게 진행돼왔다.

1914년에 행정구역으로 처음 출발한 증평읍(당시 증평면)은 줄곧 괴산군에 속해 있다가 1990년 12월 31일 증평지역 주민의 행정편의와 지역개발촉진을 위해 만들어진 증평출장소로 관할이 변경됐다.

2003년 8월 30일에는 증평군이 출범하며 소속을 달리했다.

이런 증평읍은 지난 70년 동안 큰 변화를 일궈왔다.

1949년 읍 승격 당시 1만7천835명에 불과하던 인구수는 올해 2월 말 기준 3만5천119명까지 늘어나 증평군 전체인구(3만7천162명)의 95%를 차지하고 있다.

허허벌판이던 초중리와 송산리 일원에는 대규모 택지개발에 따른 상가와 아파트 단지가 들어서 인구 증가를 견인하고 있다.

경제적인 성장도 주목할 만하다.

증평군 통계연보에 따르면 2016년 기준 증평읍의 사업체 수는 2천677개로 ▲1차 산업(농림업) 0.2%(6개) ▲2차 산업(제조업) 7%(188개) ▲3차 산업(상업·서비스업) 92.8%(2천483개)의 비중을 보인다.

1970년대까지 농업 위주의 1차 산업 중심이던 경제구조가 3차 산업을 중심으로 하는 전형적인 도시경제 구조로 변모한 것이다.

이는 1970년대 중반 36번 및 34번 국도와 1987년 중부고속도로 개통, 1988년 증평농공단지(용강리)와 2009년 증평일반산업단지(미암리) 조성의 결과로 분석된다.

교육 면에선 1999년 용강리 일원에 한국교통대학교(구 국립청주과학대학)와 2014년 송산리 일원에 증평군립도서관이 들어서며 양질의 교육과 문화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이 밖에도 인적이 드물고 축사로 몸살을 앓던 율리에 2007년 좌구산 휴양랜드가 들어서며 매년 50만 명 이상이 찾는 중부권 최고의 휴양시설로 변모하기도 했다.

앞으로도 증평읍의 발전 요인은 많이 남아 있다.

초중리 일원에는 미래 먹거리로 주목받고 있는 바이오 관련 사업을 주축으로 하는 80만8천㎡ 규모의 3산업단지가 들어설 예정이다.

이와 함께 주민들의 숙원인 종합운동장과 주민의 안전을 책임질 경찰서 설립도 순탄하게 진행 중이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