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컬처타임즈

유틸메뉴

UPDATED. 2020-07-06 12:50 (월)

본문영역

최남단의 섬! 갈도(葛島)를 지킨다...어업인 생필품 지원, 방파제․태양광 등 기반시설 긴급 보수
상태바
최남단의 섬! 갈도(葛島)를 지킨다...어업인 생필품 지원, 방파제․태양광 등 기반시설 긴급 보수
  • 전동진 기자
  • 승인 2020.02.29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 어업인들의 숨결과 희망이 공존하는 섬으로 관리와 보존 필요
▲
▲갈도 지킴이 어업인 지원 및 대청소 행사 (출처/경상남도)

경상남도가 통영, 남해와 함께 도내 최남단의 섬인 ‘갈도’ 지키기에 나섰다고 전했다.

갈도는 통영시 욕지면에 위치한 도내 최남단 유인도서로 통영에서 38㎞ 떨어져 있으며 전체 면적은 57ha에 해안선 길이는 9.6㎞에 달한다. 개척당시 칡덩굴과 갈대가 무성하여 갈도로 지명되었다.

도는 28일 통영, 남해, 일선 수협 등과 함께 개최한 ‘갈도 지키기’ 행사를 통해, 혼자 거주하는 어업인에게 쌀, 라면 등 생필품을 전달하고 생활 기반시설을 점검했다. 해안변 대청소를 실시해 깨끗한 섬 가꾸기를 추진했다.

2003년 태풍 “매미” 영향으로 사람들이 갈도를 떠나기 시작했다. 현재 거주하는 주민은 2018년에 갈도로 귀어·귀촌한 어업인으로 연안통발과 복합허가를 가지고 주로 문어 등을 잡아 생활하고 있다. 이들은 우리 도 최남단에 사는 어업인이라는 자부심을 가지고 평생 갈도를 묵묵히 지켜나갈 계획이다.

도는 갈도 주민의 안정적인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통영시와 합동으로 긴급예산을 투입해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방파제를 상반기 중으로 수리하고, 태양광시설, 상수도, 발전기 등 생활 기반시설도 보강하여 주민 생활에 불편함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김춘근 도 해양수산국장은 “갈도는 통영시에 편입된 조그마한 유인도서를 넘어 우리 도 최남단 어업 전진기지의 상징성을 가진 섬이다”라며, “귀어·귀촌한 어업인의 안정적인 정착을 지원하고 갈도를 지속적으로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 독자분들의 후원으로 더욱 좋은 기사를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하단정보